• 카카오스토리
  • 검색

'8년째'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배당금 쾌척

  • 2018.04.02(월) 11:07

올해 16억 포함 누적액 216억원 달해
"배려가 있는 자본주의 실천" 약속 이행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이 올해도 배당금 전액을 내놓으며 8년째 배당금 기부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2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박현주 회장이 지난달 30일 미래에셋자산운용 주주총회에서 확정된 2017년도 배당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8년간 누적 기부액은 이번 배당금 16억원을 포함해 총 216억원에 달한다.
 
2010년 이후 시작된 박현주 회장의 배당금 기부는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통해 장학생 육성 및 사회복지 사업에 사용되고 있다.

 

박현주 회장은 올해 임직원에게 보내는 신년사에서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있지만 따뜻함을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올해 사회공헌기금 및 국내외 장학생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미래에셋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인 해외교환장학생 규모를 100명 늘려 연간 6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2007년 시작된 해외 교환장학생 프로그램은 2016년 400명에서 500명으로 100명 증원한 바 있다. 지금까지 4517명의 학생들이 미국, 독일 등 선진국부터 멕시코, 터키, 카자흐스탄 등 이머징마켓까지 45개국에 파견됐다.

 

미래에셋은 이외에도 경제·진로교육, 상하이 글로벌 문화체험, 희망듬뿍 도서지원 등 다양한 국내외 교육 프로그램 및 사회복지사업을 통해 약 23만명의 인재를 지원했다. 또한 임직원이 참여하는 기부운동 '사랑합니다'와 정기적인 봉사활동을 통해서도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고 있다.

 

박현주 회장은 2000년 75억원의 사재를 출연해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을 설립했다. 올해 18주년을 맞이한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배려가 있는 자본주의 실천을 위해 나눔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