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DB바이오헬스케어펀드 '고령화'에 맞춤 설계

  • 2018.04.24(화) 17:05

DB금융투자 "바이오헬스케어산업 집중 투자"


DB금융투자의 DB바이오헬스케어펀드가 주목받고 있다. 바이오헬스케어산업에 집중 투자하는 국내 최초의 섹터 펀드다.

국내 바이오헬스케어산업은 인구 고령화에 따른 의료비 증가, 정부의 바이오산업 육성 의지, 4차 산업혁명의 도래, 선진국 대비 낮은 시가총액 등을 고려할 때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다.

최근 몇년 간 삼성, SK 등 대기업 진출이 본격화하면서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이 고조됐다. 특히 삼성의 경우 5대 신수종사업의 하나로 바이오제약을 선정하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설립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사업에 진출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정부나 기업이 모두 바이오헬스케어산업에 집중하는 이유는 향후 경제를 이끌어 갈 신성장동력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이벨류에이트파마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규모는 2017년 약 200조원 규모에서 2020년 313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의약품 시장 규모도 2016년 20조원을 돌파했고, 바이오의약품 생산 실적이 2조원을 돌파하는 등 최근 5년간 연평균 29.8%으로 고성장세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지속적 성장이 전망되는 바이오 및 헬스케어 산업에 투자하는 DB바이오헬스케어펀드는 전문의약품, 신약, 진단, 의료기기, 세포치료 등 다양한 바이오, 헬스케어 관련 주식에 50% 이상 투자하는 것을 기본 전략으로 한다. 시황에 따라서 바이오헬스케어주식과 기타 주식의 비중을 적절히 조정해 수익률 변동성 리스크를 관리하고 있다.

바이오헬스케어주식 포트폴리오에서도 바이오, 제약, 의료기기를 비롯해 다양한 산업에 분산투자를 통해 위험을 관리한다. 또 다국적제약사에 기술을 수출할 가능성이 높고 확실한 현금흐름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신약개발에 꾸준히 투자하는 기업 등을 포트폴리오에 적극적으로 편입해 성장성뿐만 아니라 안정성도 추구한다.

바이오산업에 속한 기업들은 신약을 개발하는데 보통 10년에서 20년 정도 소요되며 신약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투자회수에는 개발 기간 대비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대부분의 바이오 기업들이 신약개발 전에는 미미한 실적을 보이지만 신약개발이 성공한 이후 이익이 큰 폭으로 성장한다.

DB금융투자 관계자는 "바이오헬스케어산업의 성장성에는 동의하지만 어떤 주식을 언제 사야 하는지에 대한 판단이 매우 어려워 투자를 꺼리는 경우가 있다"며 "개인투자자가 직접 종목을 골라 투자하는 것은 투자위험이 높을 수 있으므로 전문투자가가 선정한 종목에 분산투자하는 펀드에 가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