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8·1Q]미래에셋대우, 합병 시너지 '두배'

  • 2018.05.10(목) 17:02

1분기 순이익 2007억원…전기비 107%↑
합병 1년 만에 전 사업부로 '선순환' 확산


미래에셋대우가 합병 1년이 지나면서 전 사업 부문에 걸쳐 시너지 효과가 높아졌다.   

미래에셋대우는 10일 1분기 당기순이익은 2007억원으로 지난해 합병 첫 분기 실적 1101억원 대비 82% 늘어났다고 잠정 공시했다. 전 분기 969억원 보다는 107% 증가한 수준이다. 


주식시장 거래대금과 고객자산 증가로 위탁매매 수익이 늘어났고, 늘어난 자기자본을 활용한 투자은행(IB), 투자수익, 해외현지법인 수익 증가가 실적을 끌어올렸다. 

미래에셋대우 수익구조는 위탁매매 35%, 자산관리 14%, IB 13%, 트레이딩 13%, 이자 손익 및 배당 25% 등으로 특정 분야에 편중되지 않고 전 사업 부문이 고른 성장을 보였다.

위탁매매 순영업수익은 1531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0%,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다.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13조8000억원으로 증가했고, 예탁자산도 144조원으로 전 분기 대비 10조3000억원 증가한 영향이다. 특히 해외주식 예탁자산이 1조6000억원 늘어 4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관리부문 순영업수익은 604억원으로 전 분기와 지난해 1분기 대비 각각 6%, 14% 늘었다. 자산관리(WM) 잔고는 114조2000억원, 연금자산은 10조7000억원을 달성했다.

IB 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늘어난 576억원을 기록해 실적 증가에 큰 역할을 했다. 테슬라 상장 1호인 카페24 기업공개(IPO)를 비롯해 쌍용양회, 롯데물산 인수금융, 삼성물산 부동산 투자 등 큼직한 딜을 진행하면서다. 

투자기업 배당금 유입, 기업 여신과 개인 신용공여 증가로 이자 손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증가한 1096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뉴욕현지법인이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브라질,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해외현지법인이 안정적으로 성장해 연결이익이 증가했다. 

다만 트레이딩부문은 전 분기와 지난해보다 각각 26%, 39% 줄어든 526억원 수익에 그쳤다. 지난해 3분기 파생결합증권 발행 규모가 줄어들면서 트레이딩 운용 규모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3월 유상증자 자금 납입으로 구축한 자기자본 8조원의 투자 효과가 2분기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