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증권 리그테이블]上 어디까지 올라갈까

  • 2018.05.21(월) 15:30

<18·1Q 어닝>①대형사 순위 경쟁
최대 경신 잇따라…랭킹 소폭 변동
증권 거래대금 증가에 리테일 'UP'

증권업계가 또 한번 웃었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되고 기준금리 인상 분위기가 주춤하면서 투자심리가 회복됐기 때문이다.

주식시장 1분기 일평균 거래대금은 13조8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거래대금 11조8000억원의 기록을 바로 다시 쓰면서 증권사는 리테일 부문 실적을 바짝 끌어올렸다.

브로커리지 거래대금 증가로 리테일 실적이 탄탄했고 변동성 장세에서도 트레이딩 성과가 어느 정도 뒷받침됐다. 또 직접금융 시장이 활성화되고 지난해 반영되지 못했던 투자은행(IB) 실적이 1분기 반영되면서 힘을 보탰다.

지난해 증시 호황으로 연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증권사들은 올해에도 기록 경신을 이어나가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 미래에셋대우의 기선제압

자기자본 1조원 이상 증권사를 대상으로 연결기준 분기 순이익을 집계한 결과, 올해에는 미래에셋대우가 1위로 출발했다. 2위인 한국투자증권과 차이는 무려 500억원가량이다.

지난해에는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가 엎치락뒤치락하며 1위 자리를 간발의 차이로 주고받았다. 지난해 1분기에는 한국투자증권의 승리였으나, 2~3분기에는 미래에셋대우가 왕좌를 차지했다. 다만 연간 기준으로는 한국투자증권이 200억원 가량의 '미미한' 차이로 1위를 거머쥐기도 했다.

미래에셋대우 1분기 순이익은 2000억원대에 진입하며 인상적인 기록을 달성했다. 지난해 합병 첫 분기 실적 1101억원 대비 두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합병 1년이 지나면서 전 사업 부문에 걸쳐 시너지 효과가 높아졌고, 자기자본 8조원 증권사로 올라서면서 자기자본을 활용한 투자은행(IB)과 투자수익이 증가했다. 특히 글로벌 IB로 도약을 위해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면서 해외현지법인 실적도 양호했다.

아쉽게 1위 자리를 내어준 한국투자증권도 1500억원대 분기 순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위탁매매(BK), 자산관리(WM), 투자은행(IB), 자산운용(Trading) 전 부문에서 호실적이 이어지면서 가능했다.


◇ 줄지어 분기 순이익 '천억 클럽'

업황이 좋아지면서 분기 순이익 1000억원대에 진입한 증권사가 늘었다.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 등이 1000억 클럽에 입성했다.

삼성증권 1분기 순이익은 1326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나 전 분기보다 모두 2배 이상 증가하며 껑충 뛰어올랐다. 거래대금 증가로 브로커리지 수익이 30%가량 늘었고, IB 부문도 큼지막한 딜이 반영되며 이익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NH투자증권도 전 분기 대비 2배 가까이 늘면서 역대 최대 이익을 달성했다. NH투자증권 합병 전인 우리투자증권 시절까지 합산해도 최대 실적이라 의미가 크다.

메리츠종금증권도 분기 기준 당기 순이익이 1000억원 이상을 달성한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지난해 2분기에 달성했던 사상 최대치 981억원을 3분기 만에 넘어서며 기록을 다시 썼다.

순위에 큰 변동은 없었으나 삼성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각각 2계단씩 위로 올라갔고, 메리츠종금증권은 2단계 떨어졌다. 지난해까지 중소형 리그테이블에 편입했던 유안타증권은 자기자본 1조원 이상 증권사에 이름을 올리며 대형사 리그에 신규 진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