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NH투자증권 초대형 IB 합류…발행어음 2호

  • 2018.05.24(목) 10:42

증선위서 발행어음 인가
내년 이후 효과 본격화 기대

NH투자증권이 발행어음 인가를 받으며 초대형 투자은행(IB)에 합류했다. 향후 최종 인가를 거쳐 이르면 내달 초 발행어음 발행이 가능할 전망이며 내년 이후 효과가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2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전날(23일)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는 NH투자증권의 발행어음 인가 안건을 통과시켰다. 최종 인가는 30일 정례회의에서 이뤄질 예정으로 인가가 무난할 것으로 점쳐진다.

 

NH투자증권이 발행어음 최종 인가를 받게 되면서 한국투자증권에 이어 2번째로 발행어음 업무가 가능해졌다. 올해 들어 인가가 계속 지연되는 사이 NH투자증권은 인가 즉시 발행어음 업무가 가능하도록 조직개편을 이미 마쳐놓은 상태다.

 

발행어음 인가를 받은 증권사는 만기 1년 이내 발행어음을 자기자본의 2배까지 조달할 수 있다. NH투자증권의 1분기 현재 연결 자기자본은 4조7860억원으로 최대 9조6000억원 가까이 발행이 가능하다.

 

당장 올해 안에는 1조5000억원가량의 발행어음을 내놓을 계획으로 기업금융과 부동산 등에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발행어음은 조달 자금의 최소 50% 이상을 기업금융에 투자해야 하고 부동산 투자는 30%로 제한된다.

 

발행어음 발행으로 NH투자증권 역시 새로운 신규 수익원을 확보하게 됐으며 내년 이후 효과가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유안타증권은 조달금리를 1년물 기준 2.4%, 평균 2.2~2.3%로 전망하고 3.1~3.2%의 투자수익률을 예상했다. 당장 1조5000억원 발행에 0.9%포인트의 투자-조달 스프레드를 가정할 때 68억원의 세전이익 증가가 가능하며, 9조6000억원에 2% 포인트의 스프레드 가정 시 2000억원의 세전이익이 발생할 것으로 봤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발행어음 실질 마진은 1.5% 정도로 회사채 위주로 투자가 진행 중"이라며 "IB에서 두각을 나타내온 NH투자증권의 경우 IB딜 수요에 맞춘 추가적인 자금여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