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NH투자증권 "발행어음 날개 달고 비상"

  • 2018.05.30(수) 16:28

발행어음 최종 인가 취득…한투 이어 2호
"내년 2조원 목표…금리보다 차별화로 승부"

NH투자증권이 한국투자증권에 이어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아 발행어음 업무를 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전통 증권업뿐 아니라 발행어음 판매로 자금을 수신하는 단기금융업까지 영위해 두 날개를 달고 비상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NH투자증권은 발행어음 업무에 대비해 이미 조직 정비를 마쳐놓은 상태로, 연말까지 발행어음 1조5000억원 판매를 목표로 했다.


◇ 발행어음 2호…새로운 수익 창출 기대

금융위원회는 30일 제10차 정례회의를 개최해 NH투자증권의 단기금융업무 인가를 심의·의결했다. 금융위는 2016년 자본시장 모험자본 공급과 기업금융 기능 강화를 위해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종합금융투자사업자에 대해 단기금융업무 인가 신청을 허용한 바 있다.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을 포함해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KB증권 등은 자기자본 4조원을 넘어서며 초대형 투자은행(IB)에 이름을 올렸지만 단기금융업무 인가는 예상보다 늦어졌다. 지난해 11월 한국투자증권이 1호로 발행어음 업무를 시작한 데 이어 6개월이 지나서야 NH투자증권이 2호로 업무를 개시한다.

단기금융업무는 만기가 1년 이내인 어음의 발행·할인·매매·중개·인수·보증업무 등을 포괄한다. 이에 따라 해당 증권사는 어음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과 운용으로 새로운 수익 창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2016년 12월부터 태스크포스팀(TFT)을 설치해 준비했고, 지난 6월 발행어음 전담부서인 전략투자운용부를 신설해 조직 정비를 마무리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발행어음이 고객에게는 안정적인 고수익 단기 자금 운용수단으로, 기업에는 다양한 기업금융을 제공하는 자금으로, 증권사에는 새로운 수익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올해 1조5000억원 판매 목표

NH투자증권은 기업금융 투자를 확대해 한국형 IB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다는 포부다. 구체적으로는 발행어음 업무 개시 후 3개월 이내에 1조원, 연말까지 1조5000억원 판매를 목표로 했다. 내년에는 2조원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발행어음은 고객별, 기간별로 나누어 비중을 관리하되 고객 입장에서 거래 목적별로 선택할 수 있도록 상품 라인업을 다양화한다는 방침이다. 금리는 현재 확정되지 않았으나 NH투자증권 신용등급이 'AA+'인 점과 같은한 등급의 회사채 1년물 금리 등을 감안해 책정할 예정이다.

수신자금 운용은 초기에는 거래 규모가 크고 수익이 안정적인 기업대출, 회사채, 기업어음(CP) 등에 집중해 운용 규모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후 일정규모의 운용 규모가 확보되면 수익성 제고와 기업금융 투자 확대를 위해 사모펀드(PEF), 기업인수목적회사(SPAC), 벤처캐피털, 메자닌 등으로 운용 영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송재학 NH투자증권 전략투자본부장은 "후발주자긴 하지만 준비 기간이 그만큼 길었기 때문에 단순 발행어음을 넘어서 발행어음과 기존 상품이 연계된 차별화된 상품을 제공할 것"이라며 "원칙적으로는 자기자본의 2배인 9조6000억원까지 발행어음을 발행할 수 있지만 운용에 역점을 두고 단계적으로 발행 규모를 키우겠다"고 말했다.

◇ "출혈 아닌 공정 경쟁"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한국투자증권은 현재 발행어음 규모가 2조원 정도, 발행어음 1년물 금리는 2.3% 수준이다.

NH투자증권은 금리 자체로 출혈 경쟁을 하지는 않겠다는 방침을 거듭 강조했다. 금융투자협회 약관 심의과정을 거쳐 6월 하순 이후 업무를 개시할 예정인데 'AA+' 회사채 1년물 금리가 
2.1%, 3년물이 2.6%인 점을 감안해 금리를 확정할 예정이다. 


금리를 통한 출혈 경쟁은 지양하겠다는 입장이다. 1000조원이 넘는 시장 유동성을 감안하면 추후 인가받을 증권사를 포함한 초대형 IB 전체가 최대로 발행할 수 있는 어음 규모는 수십조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대신에 과거 종금 영업을 통해 신용등급이 없는 기업에 대한 신용분석을 통해 자금을 조달했던 경험과 금융 지주사로서 가지고 있는 다양한 기업에 대한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차별화한 상품으로 승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사업 초기에는 규모 확대를 위해 안정적인 회사채에 집중하겠지만, 궁극적으로는 'BBB' 미만의 초기 기업까지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것이 사업 취지에 맞는다고 판단했다.

송 본부장은 "증권사가 금리로 출혈 경쟁을 하면 시장이 모두 망가지는 것"이라며 "함께 시장을 키워 기업의 자본시장 활용도를 높이고, 증권회사도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해 자본시장을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