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KB자산운용, 신재생 인프라펀드 1조 눈앞

  • 2018.06.04(월) 15:34

5월 말 현재 누적설정액 9600억원
바이오가스·풍력 등 투자 영역 확대

올해 각자 대표 도입을 통해 대체투자 부문 강화에 나선 KB자산운용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인프라펀드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시장은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 제고 및 정부의 적극적인 육성정책에 따라 매년 성장 중이다.

 

4일 KB자산운용은 신재생에너지 인프라펀드 누적 투자금액이 9600억원에 달하며 1조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고 밝혔다.

 

KB자산운용은 2007년 발전차액지원제도(FIT, Feed in Tariff) 대상 태양광발전소에 투자하는 블라인드 펀드를 설정한 이래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 제도(RPS, Renewable Portfolio Standard) 시행된 후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투자 규모를 꾸준히 늘려왔다.

 

그동안 총 10개의 블라인드 펀드와 프로젝트 펀드를 통해 8300억원 규모를 국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입했고 2개의 해외 프로젝트 펀드에도 1300억원을 투자했다.


KB자산운용은 지난해 누적 투자액이 8000억원을 넘어선 후 태양광 연계 전력 저장 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수상 태양광, 바이오가스, 풍력발전사업 등에 투자해 조만간 누적 투자액이 1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2014년 일본 태양광 시장 진출 이후 4년 만에 칠레 태양광발전사업 건설 사업에 투자하는 4000만불 규모의 두 번째 해외펀드를 설정하는 등 적극적인 해외 진출에 나서고 있다.

 

대체투자 부문을 총괄하는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는 "10년 이상 신재생 에너지 펀드를 운용한 경험을 기반으로 올해 초 군산지역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발전사업에 투자하는 펀드를 설정했다"며 "기존에 주로 투자했던 태양광발전사업 외에도 ESS 연계 신재생 발전사업, 수상 태양광 발전사업, 풍력 발전사업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으로 투자처를 다변화하고,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KB자산운용은 5월 말 현재 8조9000억원의 대체투자 펀드를 운용 중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