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신증권, 해외부동산 상품 개발 나선다

  • 2018.06.11(월) 17:02

473억 들여 미국 현지법인 설립
해외 부동산 탐색 및 상품 개발

대신증권이 해외부동산 투자 상품 개발을 위해 미국에 부동산 관리업체를 만든다. 대신증권의 해외법인 설립은 싱가포르에 이어 두 번째다.

 

 

대신증권은 11일 미국 소재 부동산관리업체인 대신 아메리카(Daishin America LLC)를 설립(지분율 100%)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출자금액은 4300만 달러(한화 473억원)로 대신증권 자기자본대비 2.53%에 해당하는 규모다.

 

대신 아메리카의 주요 사업은 부동산 관리업으로 대신증권은 대신 아메리카를 통해 해외 투자자산 탐색과 관리, 중개, 투자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의 유망 대체 투자 상품 발굴 및 소싱이 법인 설립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대신 아메리카는 대신증권의 2번째 해외법인으로 현재 싱가포르에 대신인베스트먼트를 두고 있다. 홍콩에 소재했던 대신시큐리티아시아는 동남아 거점을 홍콩에서 싱가포르로 옮기면서 현재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그 외에 부동산개발 및 공급업을 영위하는 대신NY와 타임스퀘어42조인트벤처 등의 비상장사를 해외 계열사로 두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