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모험자본 네트워크' 금투협이 새판 짠다

  • 2018.06.19(화) 15:01

'벤처기업 지원 로드쇼' 서울시와 공동 개최
벤처기업·금투업계·정부기관등 망라 정보 공유

금융투자협회가 모험자본 공급 확대를 위한 네트워크 형성에 나선다. 권용원 금투협회장은 금융투자업계를 통한 모험자본 조달로 벤처기업과 자본시장이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보고, 협회가 적극적으로 시장 형성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을 주문했다.


금투협과 서울시는 19일 서울창업허브 대강당에서 서울 소재 창업·벤처기업을 대상으로 공동 로드쇼를 개최했다. 서울창업허브 소재 기업과 증권사, 운용사 등 금융투자업계, 벤처캐피털 및 액셀러레이터 등이 한자리에 모여 의견과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금투협 K-OTC 부서에서는 협회가 운영하는 장외주식시장(K-OTC)을 통한 자금조달 방법 외에도 금융투자업계를 통한 다양한 모험자본 조달과 성장 지원에 대한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주관했다.

자금이 필요하지만 정보가 없던 기업 입장에서는 자본 조달을 위한 장외 시장 플랫폼 K-OTC 활용 방법과 함께 금투업계를 통한 자본조달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다. 또 스타트업이나 벤처 기업의 성공사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투자용 기술평가 지원사업 등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의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도 자리했다. 금융투자업계가 종합금융투자회사의 기업신용공여 확대와 코스닥 벤처펀드 활성화 등 정책이 뒷받침되면서 모험자본 공급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모험자본 공급 계획은 있으나, 투자할 만한 벤처기업을 찾지 못한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말 금투협과 서울시가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자금 조달과 성장 지원을 위해 '해외 금융사 유치 및 스타트업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특히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벤처기업의 자본 조달을 위한 네트워킹 구축을 위한 로드쇼를 앞으로도 이어 나가는 동시에, 벤처기업 풀을 확보한 다양한 기관과의 협약을 통해 탄탄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을 특별 주문했다. 각 증권사, 각 정부 기관, 벤처캐피털(VC) 등 다양한 조직이 가진 네트워크를 한데 모아 모험자본 시장을 키우는 것이 협회가 해야 할 역할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권 회장은 지난달 열린 취임 100일 기념 간담회에서도 모험자본 확대와 자본시장의 역할을 거듭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모험자본 시장 확대를 임기 중 핵심 업무로 꼽고, 산자부 출신답게 직접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 등과 관련 업무를 추진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한재영 금투협 K-OTC부 부장은 "이번 로드쇼를 계기로 창업벤처기업과 자본시장 전문가 간 정보 비대칭 해소를 위한 좋은 네트워킹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협회가 중심으로 벤처기업과 금융투자업계가 관계를 맺어 나가면서 시장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