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P가 부여한 'KB증권 업계 최고' 등급

  • 2018.07.04(수) 09:48

'A-' 등급…국내 증권사 중 가장 높아
해외 진출 본격화·경쟁력 제고 기대

KB증권이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로부터 업계 최고 신용등급을 획득했다.

 

 

KB증권은 4일 세계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 중 하나인 S&P로부터 'A-'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장기신용등급 'A-'는 국내 시중 증권사가 획득한 국제신용등급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S&P는 KB증권을 KB금융그룹의 핵심자회사로 평가하며 국내 증권시장에서 확고한 시장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월 현대증권과 KB투자증권의 합병으로 출범한 KB증권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KB금융그룹 내 순이익 기여도가 8.1%를 차지하는 등 그룹 내 선도 계열사로 자리매김하면서 그룹 내 시너지 창출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국제신용등급 획득은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인허가 과정에 도움이 될 전망으로 KB증권의 글로벌 행보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KB증권은 지난해 홍콩법인에 8000만 달러를 증자하고 베트남 증권사인 마리타임증권을 인수해 올 초 베트남 자회사 KBSV(KB Securities Vietnam)를 공식 출범하는 등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B증권 관계자는 "해외에서 안정적인 자금조달이 가능하고 대내외 신뢰도 증대 및 브랜드 가치의 상승이 기대된다"며 "해외사업 역량 및  기업금융(IB) 비즈니스 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