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국투자증권, 베트남 파생상품 시장 진출

  • 2018.07.24(화) 17:09

베트남 현지법인 파생상품 라이선스 취득
외국계 증권사 최초로 하노이 거래소 승인


한국투자증권이 외국계 증권사 중 최초로 베트남 파생상품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한국투자증권의 베트남 현지법인(KISV)은 베트남 파생상품(선물) 라이선스를 신규 취득하고 파생상품(선물) 시장에 진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하노이 증권거래소로부터 승인받은 파생상품(선물) 라이선스는 베트남 진출 외국계 증권사 중 최초이고, 베트남 전체 증권사 중에서는 여덟 번째다.

지난해 8월 개장한 베트남 파생상품(선물) 시장은 매월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급격히 증가하며 6월 말 기준 누적거래대금 32조원, 월평균 2조90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들어선 주식시장 조정에 따라 투자 대안으로 선물시장이 급부상하며 매월 거래량이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KISV는 앞으로 현지 고객뿐만 아니라 외국인, 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해 시장 점유율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한편 KISV는 지난달 372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자기자본을 934억원으로 늘려 자기자본 기준 업계 8위의 대형 증권사로 발돋움했다. 이번 증자로 신용공여 한도가 기존의 2배 가까이 확대돼 주식중개영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유상호 사장은 "파생상품시장 신규진출, 신용공여 확대에 따른 주식중개 강화와 더불어 최근 한국기업의 베트남 사업 확대 추세에 따른 자기자본 투자(PI), 기업공개(IPO), 기업 인수합병(M&A) 등 투자은행(IB) 비즈니스로 베트남 성공스토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