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투증권, 3%대 적립식 발행어음으로 'NH에 도전'

  • 2018.09.03(월) 17:18

적립식 발행어음 첫 출시…연 3%대 적용
7월 초 나온 NH투자증권 2.5%보다 높아

발행어음 인가 1호인 한국투자증권이 연 3%대의 적립식 발행어음을 내놓으며 2호 NH투자증권에 맞불을 놨다.

 

 

한국투자증권은 3일 연 3.0%의 금리를 제공하는 '적립식 퍼스트 발행어음'을 신규 출시했다. 한투증권은 이번에 처음으로 적립식 형태의 발행어음을 내놨다.

 

한투증권의 적립식 퍼스트 발행어음은 개인 고객이면 누구나 1인 1계좌로 가입 가능하며 월 적립금 최소 10만원 이상 최대 1000만원까지 1년간 정액적립식으로 납입할 수 있다. 중도 해지는 가능하나 해지 시 연 1.5% 금리가 적용된다.

 

발행어음은 발행사가 직접 발행하고 고객에게 원리금을 지급하는 만기 1년 이내의 금융상품으로 적립식 퍼스트 발행어음은 한국투자증권의 신용으로 발행되는 어음이다. 지난 해 11월 한국투자증권은 금융당국의 '초대형 투자은행(IB) 육성방안'의 일환으로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증권사 중 처음으로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았다.

 

전태욱 한국투자증권 종합금융담당 상무는 "저금리 기조에서 안정적 적립식 수익을 추구하는 개인고객의 자산증식을 위해 적립식으로 투자가 가능한 적립식 퍼스트 발행어음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투증권은 이미 연 3%대 발행어음을 판매 중이며 적립식 발행어음의 경우 처음으로 연 3%대가 책정돼 NH투자증권을 웃도는 금리로 고객몰이에 나설지 주목된다.

 

앞서 7월 초 NH투자증권은 발행어음 첫 시판 당시 'NH QV 발행어음(연 2.3%')과 함께 적립식 발행어음 상품인 'NH QV 적립형 발행어음'을 출시한 바 있으며 연 2.50%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의 발행어음은 1조원 이상 팔려나간 상태로, 한투증권이 3%대 적립식 발행어음을 내놓은 만큼 향후 판매 추이 등을 지켜본 뒤 대응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