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중국 다음은 일본?…무역분쟁 전선 확대

  • 2018.09.10(월) 11:09

미국, 대일 무역적자 언급…엔화 강세
환율 파급 커…미·중도 불확실성 지속

미국이 중국에 이어 일본으로 무역분쟁 화살을 이동시키면서 확전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일본의 경우 환율 파급이 더 클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높다.

 

실제 엔화는 강세를 보이고 있고 10월 미국의 환율 보고서까지 감안할 경우 추가 강세 가능성도 점쳐진다. 미국의 대중(對中) 추가 관세 부과 여부도 계속 시장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 중국 이어 일본 겨냥한 미국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일본과의 무역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히며 중국에 이어 일본이 무역전쟁 다음 타깃이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미국과 일본은 오는 21일 장관급 통상 협의가 예정돼 있고 25일 정상회담도 추진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관계에 대해 '일본이 (미국에) 얼마나 많이 지불해야 하는지 말하는 순간 (우호적인) 관계가 끝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동안 미국의 대규모 무역적자 대상으로 중국이 부각됐지만 일본 또한 미국이 상당한 무역적자를 안고 있는 국가다. 중국보다는 덜하지만 유럽연합, 멕시코에 이어 4번째로 무역적자가 큰 국가로 지난해 대일 무역적자는 690억 달러, 우리 돈으로 77조원이 넘는다.

 

특히 트럼프가 신경 쓰고 있는 자동차 관련 업종의 무역적자 규모가 커 자동차 등 수출 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일본에 부담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환율 보고서 앞두고 엔화 추가 강세 우려

 

미국이 일본을 다음 타깃으로 삼을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금융시장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엔화의 경우 중국 위안화보다 외환시장 파급력이 더 크기 때문이다.

 

실제 미국과 일본의 무역갈등 가능성에 엔화는 강세를 보였고 일본 증시는 하락세를 탔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일 무역적자 언급에 따른 엔화 강세는 내달 미국의 환율 보고서와 맞물려 추가 강세로 이어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매년 4,10월 환율 보고서를 내놓는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분쟁으로 중국을 환율조작국에 넣으면서 일본도 함께 포함시켜 달러 약세를 압박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엔화 강세 시 한국의 경우 상대적 수혜를 볼 수 있지만 환율조작국 지정에서 한국 또한 자유롭지 않다는 측면에서 결코 안심할 수 없다.

 

◇ 대중 무역 압박 불확실성도 지속

 

이미 시장을 괴롭히고 있는 미국의 대중 추가 관세도 가시화될 조짐이다. 무역갈등의 빌미가 됐던 대미 무역흑자 규모는 지난 8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대미 수입 증가율은 급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에 대한 무역협상 가능성을 언급하기에 앞서 중국에 대해 2000억달러의 추가 관세에 더해 2670억 달러의 관세가 준비돼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그간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낙관론이 우세했지만 미국이 추가 관세까지 언급하면서 중국에 대한 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중국이 적극적인 위안화 절상 등으로 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비관세 장벽을 통한 맞대응 여지도 열려 있어 여전히 금융시장에 불확실성을 야기하는 변수"라고 지목했다.

 

다만 낙관적인 전망도 조심스럽게 맞서고 있다. NH투자증권은 "2000억달러 관세의 경우 실행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실제 발효 시점이 중요하다"면서도 "다만 3차 관세 인상 발효 시 미국 경제 영향이 적지 않고 무리한 정책 실현이 오히려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어 실제 발효 시점은 10월이나 11월 중간선거 이후로 지연될 수 있다"고 밝혔다.

 

KB증권은 "8월 중국의 대미 수출이 증가해 트럼프가 가만히 있을 순 없었을 것"이라며 "당장 관세 부과 실시로 이어지기 보다는 원론적인 압박 카드"라고 해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