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인사이드 스토리]워라밸과 증시 거래시간

  • 2018.09.12(수) 18:19

사무금융노조 "52시간 근무맞춰 거래시간 줄여야"
거래소 "단일가 매매 축소가 대안…당국과 협의중"

워라밸 문화가 확산되며 증권시장 운영시간이 뜨거운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지난 7월 주 52시간 근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투자업계 종사자들의 근로시간 조정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증시 거래시간 단축 요구로 비화하고 있습니다.  

 

 

12일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하 사무금융노조)은 서울 여의도에서 한국거래소 및 금융투자협회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사무금융노조는 증권 생명보험 손해보험 여수신 등 금융 업계에 85개 지부 4만5000여명의 조합원을 두고 있는 조직입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자만 50여명에 달했습니다.

사무금융노조가 꺼낸 화두는 '증시 거래시간 축소'입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고 있는 만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이뤄지는 현행 증시 거래시간을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로 30분 단축하자는 게 골자입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됐지만 증시 거래시간은 변함이 없다"며 "(그 결과) 주 52시간은 커녕 하루 8시간 노동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증권노동자들이 업계 내에 파다하다"고 말했습니다.

증권사 지점들이 대표적입니다. 증권사 지점들은 오후 3시 반 증시 종료와 함께 현금 정산 업무에 돌입합니다. 은행 마감 시간은 대개 오후 4시. 여유시간은 30분이 채 안됩니다. 시장이 30분만 빨리 닫아도 일이 밀리는 걸 방지할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영업 및 영업지원직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직무 노동시간은 단체협약상 오전 8시에서 오후 4시로 정해져있습니다. 하지만 장이 3시 반에 마감되기 때문에 사실상 근로시간을 준수하는 게 쉽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한 투자증권업계 관계자는 "거래시간이 30분 줄어들면 그만큼 잔업을 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는 만큼 퇴근 시간도 빨라질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증시 거래시간을 줄이면 될 걸 왜 사무금융노조가 기자 간담회까지 자청하고 나섰을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증시 운영 주체인 한국거래소는 입장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2016년 한국거래소는 주식 채권 외환시장 거래시간을 기존 6시간에서 6시간 30분으로 30분 늘렸습니다. 시장 간 연관성이 높은 중화권 시장 정보의 신속한 시장 반영을 돕고 글로벌 연계 거래를 확대한다는 취지였습니다.

실제 홍콩거래소는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 반에서 점심시간 한 시간을 빼고 오후 5시까지 시장을 엽니다. 중국 상해거래소도 오후 4시에 장을 마감합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 시장은 너무 빨리 문을 닫는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한국거래소는 거래시간 변경 후 2년간 거래대금이 증가한 효과가 나타났다고 주장합니다. 실제 거래시간 연장 전인 2015년 코스피·코스닥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8조1240억원이었는데 올 7월 8조9267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9.9% 늘어난 겁니다.

하지만 사무금융노조는 이 증가치는 노동자들의 연장 근무와 비교하면 아무 미미한 성과라는 입장입니다. 2년 전 사무금융노조 산하 14개 증권사 지부별 전원을 대상으로 '거래시간 연장에 따른 노동강도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2377명 중 52.6%가 시간외근무가 늘었다고 대답했습니다.

양측 주장이 평행선을 달리는 상황 속에서 한국거래소가 내놓은 절충안은 시간 단일가 매매시간과 장개시전 시간외 종가매매 시간 축소 방안입니다. 실제 한국거래소는 지금 이 방안을 관련 정부 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여기에 대해서도 사무금융노조는 회의적입니다. 사무금융노조 관계자는 "한국거래소가 내놓은 절충안은 본질적인 문제가 아니"라며 "시간 외 매매시간에 투입되는 노동량은 전체에 비하면 아주 일부분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무금융노조는 당장 13일 저녁 여의도 한국거래소 앞에서 '증권거래시간 단축 및 통일임단투 승리를 위한 서울 수도권 결의대회'를 열 계획을 밝힌 상황. 한국거래소 측은 논의에 적극참여하겠지만 거래소 단독으로 결정할 수있는 사안이 아니라 금융 당국과 이해관계자들이 둘러앉아 협의해야 하는 만큼 시간을 두고 논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