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차세대 신탁시스템' 신영증권 국내 첫 오픈

  • 2018.11.26(월) 09:45

종합재산신탁 기반 자산관리 및 승계 시스템
부동산신탁업 예비 인가 신청서도 제출 예정

신영증권이 차세대 신탁시스템을 통해 자산신탁 시장 선점에 나선다.

 

 

신영증권은 26일 국내 최초로 종합재산신탁 기반의 차세대 신탁시스템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차세대 신탁시스템은 고객의 '생애 주기별 금융 및 비금융 자산관리'부터 '사후의 자산관리'까지 최적으로 맞춤 설계가 가능한 국내 최초 종합재산신탁 기반의 자산관리 및 자산 승계 시스템이다. 종합재산신탁이란 하나의 계약으로 금전, 유가증권, 부동산, 동산, 특수 재산까지 여러 유형의 재산을 함께 수탁하여 통합 관리, 운용할 수 있는 신탁이다.

 

신영증권은 지난해 1월 자산 승계 서비스인 '패밀리 헤리티지 서비스'를 출시했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위해 차세대시스템에 나섰다. 이 서비스는 가족 전체의 자산관리, 자산 승계, 특별 부양, 공익기부로 이루어진 종합가문관리서비스로 전문가 집단을 통하여 개인과 기업의 자산 보호 및 승계 관련 모든 재무적 이슈를 종합적으로 1 대 1 컨설팅한다.

 

신영증권은 차세대 신탁시스템 구축으로 ▲신탁 설계, 상속설계, 세무설계를 통한 세대별 자산관리 ▲한 번의 계약으로 고객이 가진 모든 자산의 운용 및 관리 ▲부동산, 동산, 지식재산권, 미술품 등 비금융 자산관리 ▲결혼, 출산, 자녀 입학 등 삶의 이벤트에 따른 맞춤형 지급 플랜 설계 ▲유언대용, 이익 증여, 장애인, 후견, 공익기부 등 목적별 신탁계약이 가능해졌다.

 

김대일 에셋얼로케이션 본부장은 "차세대 신탁시스템은 고객의 생애 주기별 모든 스토리는 물론, 사후 자산 승계까지 담을 수 있는 든든한 도구"라며 "신영증권은 고객과 함께 디자인하는 종합재산신탁 기반의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의 자산 승계 고민을 덜어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영증권은 부동산신탁업에 진출하기 위해 금융위원회에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