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9]LG전자가 추구하는 진정한 AI의 미래

  • 2019.01.08(화) 14:23

박일평 사장, CES 2019개막 기조연설
"단순한 답 아닌 고객의 의도 읽어내야"

[라스베이거스=양미영 기자] "인공지능은 명령을 인식하는 수준을 넘어 의도와 요구를 이해해야 합니다. 단순 질문에 대한 답이 아닌 고객이 말하지 않은 것조차 읽어내야 최적의 솔루션이 될 수 있습니다." 

 

박일평 LG전자 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파크MGM호텔에서 CES 2019의 첫 기조 연설자로 나서 이 같이 밝혔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인 박 사장은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AI 기술이 미래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에 대한 혜안을 제시했다.

 

▲ 박일평 LG전자 사장이 파크 엠지엠 파크 시어터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유상연 기자

 

박일평 사장은 '기술이 더 나은 삶을 만들고 있는가?'라는 화두를 던지며 “지난 100여 년간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가전의 발전으로 집안일로 보내는 시간이 약 75% 줄었지만, IT 혁신으로 인해 수많은 정보들 사이에서 끊임없는 선택을 해야만 하는 '인지노동(cognitive labor)'의 양은 크게 늘어는 점에 주목했다.
 
박 사장은 “LG전자의 비전은 단순히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도와주는 ‘라이프스타일 혁신가(lifestyle innovator)’가 되는 것"이라며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LG 씽큐(LG ThinQ)를 통해 인공지능이 가야 할 길을 명확히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7년 말 처음 공개된 ‘LG 씽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 브랜드다. LG전자는 최근까지 에어컨, 세탁기, TV, 휴대폰, 로봇청소기 등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며 고객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있다.


박일평 사장은 ‘LG 씽큐’가 추구하는 3가지 인공지능 지향점인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을 바탕으로 미래의 인공지능 기술을 선보이며 고객의 삶의 모든 영역에서 누릴 수 있는 인공지능 경험을 제시했다.

 

LG 씽큐는 고객을 이해하도록 ‘진화’하고, 고객의 삶과 여러 ‘접점’에서 연결되고, ‘개방’을 통해 혁신적인 생태계를 열 것이란 설명이다. 또한 이를 통해 집과 사무실, 차량을 넘어 도시 전체에까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며 고객들에게 지속적인 감동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은 고객의 명령을 인식하는 수준을 넘어 고객의 의도와 요구를 이해해야 한다고 봤다. 따라서 인공지능이 고객에 대한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진화하는 지능이 필요한데 LG 싱큐는 고객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이해하기 위해 고객의 주변 환경, 제품 사용 습관, 제품의 상태 등을 파악, 최적의 솔루션을 찾아 추천한다고 밝혔다.


한층 진화한 LG 씽큐는 단순히 명령어에 따라 동작하는 기존 방식을 넘어 고객 맞춤형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올해 선보이는 LG 씽큐는 ▲제품 사용자 경험 강화 ▲최상의 성능 유지를 위한 능동적인 제품 관리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제공 등 세 가지 특징을 갖췄다.


박 사장은 "LG전자는 로봇들이 보고, 듣고, 배우는 것을 클라우드를 통해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여러 로봇이 협업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하고 지능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사장은 "중요한 것은 가전제품에서 로봇과 디지털 사이니지에 이르기까지 삶의 모든 측면들이 연결되어 있는지가 관건”이라며 “인공지능을 통해 집, 자동차, 로봇 등 모든 제품과 공간이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공지능에 기반을 둔 스마트 그리드는 에너지의 생산과 저장, 소비까지 생태계의 효율성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연결을 통해 로봇뿐 아니라 건물, 공장, 도시에까지 지능적인 해결책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율주행차에서 활용되는 AI에 대한 미래도 제시했다. 박 사장은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에 LG전자는 자동차의 정의를 교통수단에서 모바일 공간으로 근본적으로 바꾸고 확장시킬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자동차 안은 회의실, 극장, 쇼핑몰로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과 경험을 디자인하는 것이 LG전자의 탁월한 강점”이라며 “LG전자의 전문성이 집에서 도로로 확장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열린 파트너십을 통해 여러 회사와 적극적인 협력을 추구하고 있다. LG전자는 룩소프트(Luxoft) 애디언트(Adient) 히어(Here) 등 자동차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업과 파트너쉽을 체결하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박일평 사장은 AI와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IoT)은 물론 자율주행차와 모바일 기기, 스마트 TV 및 오디오 시스템과 관련된 사용자 경험의 혁신을 주도하는 연구개발(R&D) 팀을 이끌면서 세계 최고의 최고기술책임자(CTO)로 부상했다.

 

박 사장은 지난해 8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 'IFA 2018'에서도 조성진 부회장과 나란히 개막식 기조 연설을 하면서 세계 양대 가전박람회에서 개막 기조 연설을 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LG전자의 기조연설에는 세계적인 전문가들이 참여하며 관심을 더했다. 엑스프라이즈재단(XPrize Foundation) 설립자 겸 미래학자 피터 디아만디스(Peter Diamandis’ 박사, 딥러닝 연구 세계적 석학 앤드류 응(Andrew Ng) 박사, 룩소프트 앨빈 바케니스(Alwin Bakkenes) 자동차담당 부사장, 퀄컴의 두르가 말라디(Durga Malladi) 엔지니어링 수석부사장, 로봇공학자 헨릭 크리스텐슨(Henrik Christensen) 캘리포니아대(UCSD) 교수 등이 무대에 등장했다.


LG전자는 8일 공식 개막하는 CES 2019 전시장에 'LG 씽큐(ThinQ) 존'을 구성해 융복합 기술과 진화한 인공지능이 고객의 삶을 어떻게 바꾸는지 소개하며 인공지능 선도기업의 이미지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