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비즈人워치]알고리듬 자산운용에 올인한 남자

  • 2019.12.06(금) 16:26

이상근 콴텍 대표이사 인터뷰
"알고리듬 자산운용 대세 될 것"

"저희 매출 0원이에요. 아직은 투자를 받아 운영 중이죠. 하지만 불안하진 않습니다. 당장은 돈 버는 것보다 저희 알고리듬을 시장에 전파하는 게 목표이거든요. 큰 집을 지으려면 땅을 깊게 파야합니다. 지금은 땅을 파는 시기이죠"

지난 4일 만난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 콴텍의 이상근 대표이사는 인터뷰 내내 여유로웠다. 20대 중반 알고리듬 트레이딩을 시작해 올해로 12년을 맞았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경력이다. 서울 여의도 콴텍 사무실에는 3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직원들에 대한 부담감에서라도 초조해할 것이란 예감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그의 자신감의 원천은 알고리듬 자산운용에 대한 믿음이다. 자산운용업계의 온라인 진출이 타 업계보다 부진하다는 점은 기회가 그만큼 많다고 봤다. 금융투자업계에서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건 그의 방향설정이 틀리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하는 셈이다.

이상근 콴텍 대표이사 [사진=이돈섭 기자/dslee@]

콴텍의 전신은 2013년 설립한 에이지 테크놀로지다. 알고리듬을 개발해 당시 KR선물과 한맥투자증권 등에 팔았다. 내로라하는 알고리듬 매매 전문가를 한곳에 모아 회사를 정비해 2016년 콴텍을 출범시켰다. 신한금융지주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지원 등을 받아 성장했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줄곧 맞춤형 투자 포트폴리오를 짤 수 있게 도와주는 프로그램 '아이라'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개인이 자산 종류와 비중 등을 고르면 수익률을 시뮬레이션해 독자적 포트폴리오 구성을 돕기 위해 고안했다.

아이라가 유통되면 프라이빗뱅커(PB)뿐만 아니라 자문사 관계자들이 자기만의 포트폴리오를 손쉽게 짤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콴텍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여러 포트폴리오와 개인투자자들이 서로 만날 수 있는 '머니포트'라는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해 내달 론칭을 준비하고 있다.

"금융상품을 구입하시는 분들이 모두 일관되게 높은 지식 수준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습니다. 적절한 투자 상담이 필요한 것이죠. 투자 자문, 권유하는 분들과 투자자를 서로 만나게 하는 데 서비스의 차별점이 있습니다"

이 대표가 투자에 관심을 두게 된 것은 20대 초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아르바이트로 모은 800여만원을 주식 투자로 1억원 가까이 불렸던 경험이 그의 투자 본능을 자극했다. 파생상품, 선물, 옵션 등 분야에서 성공과 실패를 반복하며 공부를 해나갔다.

그의 시선이 멈춘 곳은 알고리듬 트레이딩. 전산을 전공한 이력이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 "투자를 해보니 스스로가 멘탈이 강한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되더라고요. 많은 투자자가 저와 같으리라 생각했습니다. 인격이 배제된 알고리듬 매매에 꽂힌 이유입니다"

운용업계를 보면서 시대 흐름과 꼭 맞는 투자 방법이라는 생각도 갖게 됐다. 저금리가 고착화하면서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을 표방한 TDF(Target Date Fund·생애주기펀드)와 로보 어드바이저 운용상품 등이 주목받는 걸 보면서 '이거다' 싶었다.

"운용역 주관이 들어간 액티브·뮤추얼 펀드 등은 단기적으로 높은 성과를 거둘 수 있어요. 하지만 그 수익률이 이어지는지 여부는 다른 차원의 이야기입니다. 알고리듬 트레이딩은 시장 수익률 정도를 꾸준히 내는 데 의미가 있는 거죠. 예전에는 소수만을 겨냥했다면 지금은 모두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콴텍의 행보에 금융회사들이 관심을 보이면서 자신감은 배가 됐다. 2017년 신한금융투자와 투자전략 운용을 시작했고 이듬해 AG인베스트먼트에서 6억원을 유치했다. 올 들어서는 IBK기업은행과 신한캐피탈 등에서 도합 30억원을 투자받았다.

현재는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해 금융위원회 로보테스트 테스트베드에도 참여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토스 등에 이어 새로운 온라인 금융서비스의 막을 열고자 한다. 두물머리, 에임 등 업체가 잠재적 경쟁자다.

발 빠른 행보에 비해 뚜렷한 경영 성과는 아직 없는 상태다. 콴텍 출범 3년째인 올해 매출액은 0원. 투자금으로 운영비를 충당하고 있다. 풀어야 할 과제도 많다. 자문사가 운용 혹은 판매 업무에 직접 관여하기 힘들기 때문에 주력 프로그램의 포지션 확보도 고민해야 한다.

앞날도 예측하기 어렵다. 씨티그룹이 발표한 보고서는 파괴적 혁신자가 등장하고 약 10년이 지나야 시장의 44%가 혁신 기업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한다. 비전이 옳다고 반드시 성과도 좋을 것이란 보장이 없다.

그럼에도 이 대표는 한결같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온라인에 운용업을 전부 의존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투자자들은 오프라인에서 투자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싶어 하거든요. 자문업과 투자자를 연결한 콴텍 서비스는 트랜드에 꼭 어울립니다. 1등 할 자신이 없으면 애초에 시작도 안 했겠죠"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