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책임투자 위한 펀드 ESG 평가 모델 나온다

  • 2020.04.23(목) 14:06

한국펀드평가·지속가능발전소 MOU 체결 
AI 기반 ESG 분석 반영한 펀드 평가 모델

이진섭 한국펀드평가 팀장(왼쪽부터), 신동승 한국펀드평가 대표이사,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이사, 맥심 남 지속가능발전소 CPO가 22일 MOU 체결 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펀드평가 제공

한국펀드평가와 지속가능발전소가 펀드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요소) 평가모델 개발에 나선다.

한국펀드평가는 23일 인공지능(AI) 기반 ESG 분석전문기관인 지속가능발전소와 국내 책임투자 및 스튜어드십코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양 사는 펀드의 ESG 평가모델, ESG 벤치마크 지수, ESG 모니터링 시스템 등의 개발을 추진한다. 개발에 성공하면 국내에서 최초로 ESG 평가모델이 도입되는 것이다.

펀드에 대한 ESG등급은 글로벌펀드평가사인 미국의 모닝스타(MorningStar)가 2015년 처음 발표했으며, 2016년에는 세계 최대 지수사업자인 MSCI가 전세계 두 번째로 도입했다.

현재는 이들로부터 ESG평가등급을 받는 펀드는 전세계 약 3만5000여개에 이른다. 아직 국내 기관 중에는 펀드에 ESG 평가 등급을 제공하는 기관은 없다.

국내에선 최근 125개 기관투자자가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기로 했고, 국민연금이 지난해 책임투자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ESG 평가를 기초로 한 투자가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더불어 주주권 행사, 미세먼지, 여성고용, 기후변화 등 각종 ESG 이슈가 투자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면서 ESG 투자와 전략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한국펀드평가는 이번 MOU를 계기로 지속가능발전소와 펀드 ESG 평가모델, ESG 벤치마크 지수, 펀드별 ESG 등급 등을 제공함으로써 기관투자자의 스튜어드십 코드 이행 및 수탁자책임 활동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지속가능발전소는 전세계 18개국 100여개 자산운용사가 이용하고 있는 후즈굿(WHO’S GOOD) 분석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아시아 최초의 AI 기반 ESG 분석 스타트업이다.

신동승 한국펀드평가 대표는 "한국펀드평가의 탁월한 펀드평가 전문성과 지속가능발전소의 ESG 분석 전문성을 결합해 국내 최초로 연기금 및 기관투자자들의 니즈에 맞게 펀드 ESG 평가등급, ESG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스탠다드에 한발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는 "투자 시장에서 가장 핫한 ESG 투자는 전 세계 운용자산의 3분의 1인 3경5000조원에 달할 만큼 성장한 반면, 한국은 30조도 못미쳤던 것이 사실"이라며 "신용평가에도 ESG를 반영하기 시작한 만큼, 펀드의 ESG 평가는 투자 자산의 미래가치를 장기적이고 지속적으로 보호하는 장치"라고 평가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