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하나금융투자, 7년만에 하나증권으로 간판 바꾼다 

  • 2022.06.24(금) 17:02

'하나로 연결된 모두의 금융' 재도약 의지
접점 확대·글로벌 비즈니스 시너지 기대

하나금융투자가 하나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한다. 지난 2015년 9월 하나금융투자로 간판을 바꿔 단지 약 7년 만이다.

/사진=하나금융투자 제공

24일 하나금융투자는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어 사명을 하나증권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사명은 내달 1일부터 사용한다.

이는 최근 하나금융그룹의 '하나로 연결된 모두의 금융'이라는 뉴비전 선포와 맞물린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새로운 도약은 물론 하나증권만의 지속적인 혁신과 변화를 추구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며 "쉽게 인식하고 다가갈 수 있는 하나증권으로 사명을 바꿈으로써 고객과의 접근성을 확대하는 한편 한층 더 편안하고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갈 것"이라고 전했다.

회사 측은 사명 변경을 통해 하나금융그룹의 브랜드와 증권업에 대한 직관성, 정체성을 살리고 MZ세대(밀레니얼+Z세대)는 물론 국내외 다양한 투자자들에게 친숙하고 믿음직스러운 기업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하나증권이라는 좀 더 쉽고 편한 이미지로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새로운 투자와 비즈니스를 만드는 영속적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고객과 직원, 사회 모두가 연결된 금융을 만들어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최근 증자 등을 통해 자기자본을 6조원대로 불리면서 국내 최대 투자은행(IB) 중 하나로 성장하고 있다. 사명 변경을 계기로 글로벌 투자와 비즈니스 확대 등 글로벌 IB로서도 한발 더 도약한다는 각오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