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LTE폰 국내판매 500만대 돌파..10초에 1대꼴

  • 2013.04.10(수) 00:00

올해 'G·뷰 시리즈'외에 보급형 라인업 가세

LG전자는 10일 LTE 스마트폰 국내 판매량이 500만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2011년 10월 첫 LTE 스마트폰 '옵티머스 LTE' 출시 후 18개월 만에 이룬 성과다. 약 10초에 1대씩 팔린 셈이다.

 

LG전자는 LTE 시리즈가 호평을 받고 있는 것은 디스플레이, 감성 UX(사용자 경험), 디자인, LTE 기술력 등의 경쟁력이 바탕이라고 강조했다.

 

업계 최고수준의 사후지원도 판매호조를 견인했다는 입장이다. LG전자의 '밸류팩 업그레이드'는 OS중심의 단편적이고 수동적인 사후지원에서 벗어나 경쟁력 있는 UX까지도 적극적으로 탑재해 고객만족을 이끌어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첫 LTE 스마트폰 '옵티머스 LTE'에 이어 '옵티머스 LTE 태그', '옵티머스 뷰', '옵티머스 LTE Ⅱ', '옵티머스 G', '옵티머스 뷰 II', '옵티머스 G Pro', '옵티머스 LTE III' 등을 차례로 출시하며 LTE 대중화를 이끌어왔다. 올해는 보급형 라인업을 가세해 고객 선택의 폭을 보다 넓힐 계획이다.

 

한편 지난 2월말 출시한 '옵티머스 G Pro'는 LG전자가 내놓은 역대 휴대폰 가운데 최단기간에 국내판매 50만대 고지를 넘었다. 동일기간 판매량으로 보면 기존 출시된 휴대폰 보다 2배 이상 많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부사장은 "디스플레이, 감성 UX, 디자인, LTE 기술력 등을 중심으로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