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루머에 몸살' KT..진압에 팔걷었다

  • 2013.05.01(수) 14:35

최고경영자(CEO)와 회사를 둘러싼 잡음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KT가 적극적으로 루머 진압에 나서고 있다. 노조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각종 의혹에 반박자료를 내는가 하면 기자간담회를 따로 마련해 해명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이다. 끝없이 번지는 의혹을 해소하지 못하고 불필요한 논쟁에 휩쓸리다 보면 자칫 회사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 의식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K

T는 지난달 30일과 1일 두 차례에 나눠 기자간담회를 열고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달 30일 간담회에는 KT 대외커뮤니케이션실 및 언론홍보팀 직원들과 법무실 및 노사협력담당 파트를 이끄는 수장들이 총출동했다.

 

MBC 기자 출신이자 KT의 대내외 홍보업무를 총괄하는 김은혜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이 자리에서 "KT가 민영화한 지 11년이 됐으나 아직도 경영권을 흔들기 위한 부정적인 루머가 양산되고 있다"라며 "소모적 논란이 계속되면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안돼 이 같은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석채 회장 사퇴설을 비롯해 KT의 법조인력 전진배치, 참여연대가 제기한 의혹 등을 중심으로 사실 관계를 밝혔다. 

 

최근 KT 이사진이 이사회를 열고 이 회장 사퇴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선 얼마전 이사회가 열린 것은 맞지만 이 회장의 거취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라고 일축했다.

 

이 회장이 조만간 기자들을 모아놓고 자진 사퇴의사를 표명할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선 “5월에 간담회를 여는 것은 맞으나 이 자리는 KTKTF의 합병 4주년을 맞아 경영성과를 밝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 회장과 관련된 루머는 지난 3월 와병설에서부터 4월 병원 입원설, 5월 퇴진 기자간담회설 등 루머 로드맵이 만들어질 정도로 많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 회장이 고액 연봉을 받고 있으며 사택으로 도곡동 타워팰리스를 사용하고 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말이 오갔다.

 

김 실장은 지난해 KT 등기이사 3명의 보수총액이 39억원으로 한 사람당 평균으로 따지면 13억원 정도"라며 "이는 경쟁사 보다 낮은 수준이며 이 회장이 40억원을 받는다고 소문이 난 것은 아마 이사보수한도 총액과 헷갈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KT10억원을 들여 타워팰리스 1228(69)형을 전세로 얻어 이 회장에게 사택으로 제공한 이유에 대해서도 얘기가 나왔다. 김무성 KT 노사협력담당 상무는 이 회장 자택이 외부에 노출되다 보니 위협을 받은 적도 있었고 자택 주변 아파트 주민들의 민원도 제기되는 상황였다라며 도저히 자택에 살기 어렵다고 판단해 이사회 의결에 따라 정당한 조치에 따라 사택 제공이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KT가 검찰 수사에 대비해 법조 인력을 전진배치했다는 소문에 대해선 전임자 퇴임에 따른 충원이라는 해명이 나왔다. 김 실장은 사회적으로 준법경영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고 신규 사업에 대해 법률적으로 검토할 게 많아져 법조 인력을 4명에서 34명으로 늘렸다"라며 설명했다. KT가 통신 외 방송이나 시스템통합(SI) 등 새로운 사업을 벌리면서 법률적으로 검토해야될 일이 많아졌기 때문이란 해명이다.

 

참여연대가 제기하고 있는 KT의 지하철 5~8호선 광고사업(이하 스마트몰 사업)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이 회장 취임 이전에 사업 참여가 결정된 것이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지난 2월 이 회장을 스마트몰 사업과 관련해 배임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 회장이 적자가 예상되는 사업을 강행하고, 친척 관계인 유종하 전 외무부 장관이 투자한 회사를 계열사로 편입하는 과정에서 회사에 수십~수백억 대 손실을 끼쳤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김 실장은 "이러한 내용 모두 이 회장 취임 이전인 2008년에 사업입찰 참여가 결정된 내용이고 연대 책임조항도 회장 취임 전에 결정된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KT가 외부 지적에도 불구하고 스마트몰 사업에서 발을 빼지 못한 이유에 대해선 오히려 큰 손실을 볼 수 있어서라고 답했다. KT 법무실을 이끄는 박병삼 상무는 "입찰에 참가할 때 계약이행 보증금을 냈는데 아무런 이유없이 빠져나오면 그 돈을 그대로 날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증금 규모는 140억원이고 지급이행 보증금이라고 별도로 계속 보증해야 하는게 200억원 정도"라고 덧붙였다.

 

앞서 KT는 지난달 29일 참여연대와 KT새노조가 제기한 'KT가 무자격 하청업체에게 공사를 맡겨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자료를 낸 바 있다. KT는 자료에서 협력업체 풀(Pool)에 없는 인하통신에 대한 발주는 협력업체 풀 운영규정 의무화 이전에 한 것이라 규정 위반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KT가 공사 몰아주기와 특혜 의혹에 대한 내부 제보자의 제보를 듣고도 아무런 조처를 취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선 관련 내용으로 사내 신문고나 전화, 이메일, 우편 등 어떤 방법으로든지 제보를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