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NHN, 메신저 '라인' 돌풍에 비수기 비껴간다

  • 2013.05.09(목) 00:00

1분기 영업익 전년비 10.5% 늘어

NHN이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라인' 돌풍에 힘입어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분기 실적 호조를 이뤘다. 라인은 최근 가입자수 1억5000만명을 넘어서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NHN의 주력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NHN은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0.5% 늘어난 1910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7.6% 증가한 6735억원이며 당기순이이익은 15.6% 늘어난 1569억원이다.

 

사업별 매출액 비중은 검색 및 디스플레이(배너) 광고가 각각 49%, 12%를 차지하고 있으며, 게임과 기타 매출이 각각 23%, 16% 이다.

 

주력인 검색광고는 광고주 증가와 모바일 등 신규 매출 성장으로 전년동기대비 11%, 전분기 대비 4% 늘어난 3278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디스플레이 광고는 전년동기대비로는 2.4% 증가, 전분기 대비로는 16.7% 감소한 790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사업은 전년동기 대비 4.7% 감소했으나, 모바일 및 PC 퍼블리싱 게임 호조세로 전분기 대비로는 5% 성장한 1563억원을 달성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모바일 메신저 라인 사업이 포함된 기타매출 부분이다. 1분기 기타매출은 라인 성장 덕에 전년동기 대비 무려 204.8%, 전분기에 비해선 18.7% 성장한 1105억원을 달성했다.

 

라인은 출시 19개월만인 지난 1월 세계 가입자 1억명을 돌파했다. 이후 더욱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석달만에  1억5000만명을 달성하기도 했다. 회사측은 이러한 속도라면 올 연말에는 3억명도 거뜬히 돌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헌 NHN 대표는 “1분기에는 라인 및 해외 매출이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NHN은 1분기에 캠프모바일, 라인플러스 등 신규 법인을 설립하는 등 모바일 시대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있는 체제를 정비했으며, 이를 통해 앞으로 모바일, 글로벌시장에서 더 큰 성과를 기록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