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6.3인치 대화면 '갤럭시 메가' 출시

  • 2013.08.07(수) 14:49

영화 ·영상 감상 적합
화면분할로 멀티테스킹 가능

삼성전자가 6.3인치 크기의 대화면 스마트폰을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최대 화면 크기인 159.7mm(6.3인치) 스마트폰 '갤럭시 메가(SHV-E310)'를 통신 3사를 통해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제품은 삼성의 패블릿폰인 '갤럭시노트' 화면크기(5.3인치, 노트2는 5.5인치)보다 1인치 가량 크기가 크다. 화면이 커서 영화나 동영상 강의 시청에 적합하다. 스마트폰 첫 화면인 홈스크린과 애플리케이션 창을 가로 모드와 세로 모드의 별도 사용자환경(UX)으로 구성해 사용 환경에 맞게 자동으로 변환해준다.

 




주소록이나 이메일, 메시지 등을 사용할 때 스마트폰을 가로로 돌리면 한 화면을 둘로 분할, 두 개의 화면에서 효율적인 작업이 가능하다. 예를들어 가로 모드로 이메일을 볼 경우 왼쪽 화면에선 메일 목록을, 오른쪽 화면에선 메일 내용을 볼 수 있어 여러 개의 이메일을 빠르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화면을 상하·좌우로 나눠 인터넷 검색을 하면서 영화를 보는 등 두 가지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다.


갤럭시 S4와 갤럭시S4 LTE-A에 처음 선보인 최신 기능도 탑재됐다. '그룹 플레이'를 통해 같은 곳에 있는 여러 '갤럭시 메가' 단말끼리 연결해 음악을 동시에 듣거나 게임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사진 촬영 당시 소리나 음성을 사진과 함께 담아 재생해 주는 '사운드 앤 샷' 등 갤럭시 S4의 주요 기능이 담겨 있다.

 

구글 젤리빈(안드로이드 4.2) 운영체제(OS)를 탑재했으며 1.7GHz 듀얼코어를 장착했다. 국내 최대 3200mAh 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색상은 블랙과 화이트 두가지이며, 가격은 70만원 후반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