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 위한 폴더형 스마트폰 나왔다

  • 2013.08.21(수) 15:45

삼성전자, 국내 최초 폴더형 스마트폰 '갤럭시 골든' 출시

  

삼성전자가 중장년층을 겨냥해 국내 최초 폴더형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듀얼 터치 디스플레이에 키패드가 탑재된 폴더형  스마트폰 '갤럭시 골든(SHV-E400)'을 SK텔레콤과 KT를 통해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갤럭시 골든의 가장 큰 특징은 휴대폰 외부와 내부에 93.3mm(3.7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폴더를 닫았을 경우에는 외부 화면을 터치해 스마트폰처럼 사용하고 폴더를 열었을 때는 내부 화면과 키패드를 통해 일반폰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폴더를 열었을 경우 통화는 물론 문자메시지·메신저·이메일·메모 등 문자 입력시 키패드를 통해 일반폰처럼 입력이 가능하며, 폴더를 열지 않은 채 단말기 표면 어디에 귀를 대더라도 통화가 가능하다.

 

중장년층을 겨냥한 특화 기능도 눈에 띈다. 스마트폰 초보자도 쉽게 사용하도록 홈화면을 최적화한 이지모드, 만보기·체중 관리 등 건강관리를 지원하는 S헬스, 명함을 카메라로 찍으면 전화번호·이메일·주소 등을 자동으로 인식해 연락처에 저장하는 명함인식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됐다.

 

갤럭시 골든은 안드로이드 4.2(젤리빈) 운영체제(OS)에 1.7GHz 듀얼코어 AP, 800만 화소 카메라, FM라디오 등의 기능을 갖췄고 샴페인 골드 색상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강조했다. 제품 출고가는 79만9700원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