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돌잔치 메시지 잘못 열면 은행계좌 털린다

  • 2013.08.28(수) 15:56

SKT 스미싱 메시지 피해주의보 발령

휴대폰으로 돌잔치 초대장 메시지를 받았다면 악성앱인지 의심부터 해야겠다.

 

SK텔레콤은 최근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돌잔치 사칭 스미싱 메시지’에 대한 피해주의보를 28일 발령하고,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돌잔치 사칭 스미싱 메시지’는 모바일 초대장이라고 속인 후, 메시지에 포함된 인터넷 주소 연결을 유도한다. 이 주소를 클릭하게 되면 악성앱이 자동으로 설치되고, 주소록에 있는 연락처로 같은 스미싱 메시지를 무작위로 발송하는 피해를 유발한다.
 


이 스미싱 메시지는 지난 27일 오후 4시경 최초 보고됐다. 당시 약 3시간 동안 수십 만 건이 발송됐으며, 이를 통해 약 4600명이 악성앱 피해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스미싱 메시지는 금융기관을 사칭한 악성앱을 자동으로 설치하게 되며, 이 앱을 실행하면 금융사의 ID와 패스워드,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등을 요구한다.


SK텔레콤은 모바일 이상징후 모니터링 시스템(Smart Eye)을 통해 스미싱 메시지 유통을 파악하고 악성앱 서버를 차단함으로써 피해 확산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유사 스미싱 메시지가 다시 유통될 수 있는 만큼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인 스마트폰에서 의도치 않게 발송된 문자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메시지는 일단 진위 여부를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스미싱 메시지와 악성앱으로 인해 문자메시지 요금이 발생된 피해 고객 전원을 구제해주기로 결정했다. 이 회사는 별도의 신청 없이도 스미싱 피해로 확인된 고객들의 기본 문자메시지 제공량을 복원해주고, 문자 요금을 과금하지 않을 방침이다. 자세한 사항은 SK텔레콤 고객센터(114 또는 1599-0011)에 문의하면 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