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다음, 모바일 고객 맞춤서비스 개발한다

  • 2013.10.14(월) 12:53

미래 서비스 발굴 위한 포괄적 제휴
ICT 기술과 양질의 콘텐츠 만나

SK텔레콤과 다음커뮤니케이션이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협력한다.

 

SK테레콤과 다음은 14일 오전 11시 서울 SK텔레콤 본사에서 위의석 SK텔레콤 상품기획단장과 최정훈 다음 서비스그룹총괄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상품·서비스 강화 및 신규개발을 위한 포괄적 제휴 협약식'을 체결했다.

 

양사는 개인이 만든 스마트폰 홈 화면을 타인과 공유할 수 있는 런처 서비스 버즈런처를 SK텔레콤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형태로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SK텔레콤 고객이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할 때 개인의 위치, 시간, 연령, 성별 등에 맞춰 특정 콘텐츠를 알아서 추천해 주는 개인화 콘텐츠 추천 서비스도 공동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제휴의 목적은 SK텔레콤이 보유한 앞선 ICT 기술과 다음의 우수한 콘텐츠 사업 역량을 결합해 양사 상품·서비스를 강화하고, 신규 성장 사업을 공동으로 발굴하는 것이다.

 

양사는 각 사 대표 서비스와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교류 및 기술·사업 노하우 공유를 통해 다양한 형태의 상품·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API는 각종 앱 또는 웹 서비스를 손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응용 개발 도구를 말한다.

 

▲ 위의석 SK텔레콤 상품기획단장(왼쪽)과 최정훈 다음 서비스그룹총괄 부사장이 14일 '상품·서비스 강화 및 신규개발을 위한 포괄적 제휴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3대 신규 성장동력 중 하나인 미디어 사업 영역에서 동영상 콘텐츠 서비스 다음 tv 팟, 국내 최대 용량(50GB)의 다음 클라우드 등 다음의 고품질 서비스들을 활용함으로써 고객의 사용 편의성과 만족도를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SK텔레콤의 각종 정보와 다음의 검색, 메신져, 블로그 등 양질의 API를 상호 교류하게 되면, 고객의 모바일 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해 주는 다양한 미래형 ICT 서비스가 탄생할 전망이다.
 
위의석 SK텔레콤 상품기획단장은 "이번 협약은 개방적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고, 나아가 ICT 선순환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는 행복동행과 취지가 맞닿아 있다"면서 "다음과 ICT 기술, 인프라 등 다양한 영역에서 폭넓은 협력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훈 다음 서비스그룹총괄 부사장은 "다음의 다양한 서비스와 SK텔레콤의 플랫폼이 만나 고객들에게 더욱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이번 제휴 협약을 시작으로 앞으로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