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U+, 3Q 흑전..시장기대치엔 밑돌아

  • 2013.10.28(월) 14:06

마케팅비 등 일회성 비용 탓

LG유플러스 3분기 실적이 전년동비 대비 흑자전환 했지만, 시장기대치에는 밑돌았다.

 

LG유플러스는 한국 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2013년 3분기 매출 2조8792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2.1%, 전분기 대비 4.2%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단말기 매출 등을 제외한 영업수익은 유무선 서비스 수익 증가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0.3%, 전분기 대비 2.8% 증가한 1조9990억원을 기록했다. 또 영업이익은 LTE 서비스와 IPTV 등 유무선 사업의 고른 성과로 전년동기 대비 흑자전환, 전분기 대비 3.0% 증가한 1492억원을 달성해 4분기 연속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영업이익 1492억원 규모는 당초 시장기대치 1600억원 대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신규 가입자수가 늘어 마케팅비용이 증가했고 문자서비스 관련 일회성 정산비용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3분기 마케팅 비용은 광고선전비 증가 및 단말 판매량 증가 등으로 전분기 대비 3.8% 증가했다.

 

실제로 LG유플러스의 LTE 가입자는 꾸준히 늘어 전년동기 대비 83.8%, 전분기 대비 11.1% 증가한 655만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체 무선 가입자의 61%에 달한다. 무선서비스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도 LTE가입자 증가 및 69요금제 등 고가치 가입자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0.5%, 직전분기 대비 2.0% 증가한 3만4495원을 달성했다.

 

이와함께 유선 사업부문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유선 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3.1%, 전분기 대비 1.3% 성장한 7718억원을 기록했다.

 

유선사업 수익 성장은 IPTV, 초고속인터넷, 인터넷전화 등 TPS사업 수익이 전년동기 대비 5.6%, 전분기 대비 2.3% 증가해 3038억원을 달성한데다 데이터 수익도 전년동기 대비 4.9%, 전분기 대비 1.8% 성장한 3551억원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한편 3분기 시설투자(CAPEX)는 무선 네트워크 투자 감소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3.0%, 전분기 대비 10.2% 감소한 3467억원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 금융담당 김성현 상무는 "향후 통신시장은 유무선간 컨버전스 사업이 더욱 확대됨에 따라 고객 지향적 서비스 혁신 및 네트워크 품질 향상 등 보다 본원적 경쟁력을 보유한 사업자가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이에 LG유플러스는 보조금 경쟁 대신 고객 서비스와 LTE품질로 인정받는 사업자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LG유플러스 2013년 3분기 실적 요약 [자료=LG유플러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