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황의 첫작품' KT-삼성, 차세대 동영상전송 상용화

  • 2014.01.26(일) 09:48

DMB 10배 화질 동영상 전송
4월부터 단말기·지역 확대키로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이 KT 신임 회장으로 내정된 가운데 삼성전자와 KT가 차세대 동영상 전송 기술을 함께 선보여 관심을 모은다.

 

두 회사는 26일 세계 최초로 LTE eMBMS(LTE 기반 동시 동영상 전송, evolved Multimedia Broadcast and Multicast Service)' 상용화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올레 LTE 플레이' 라는 이름으로 상용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LTE eMBMS는 대규모 공연장이나  스포츠 경기장 등 특정 지역에 운집한 다수의 가입자들에게 일반 DMB 화질 대비 10배 수준의 HD급 동영상을 동시에 효율적으로 전송할 수 있다.

 

앞서 두 회사는 지난해 2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LTE eMBMS' 기술을 공동으로 시연하는 등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지난 1년 동안 협력해왔다.

삼성전자는 단말에 eMBMS 기능 탑재와 관련 솔루션을 공급하고, KT는 서비스 플랫폼과 '올레tv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개발하는 등 세계 최초의 혁신적 서비스를 함께 구현했다. 두 회사는 LTE eMBMS 상용 서비스 확대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는 등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세계 LTE 사업자와 협력해 LTE eMBMS 솔루션과 상용 서비스 제공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세계 시장에서 이 기술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인터넷TV(IPTV) 사업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오는 27일부터 배포되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갤럭시 노트 3' 고객이 '올레tv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이용할 수 있다. 단말에 사용되는 미들웨어와 칩은 퀄컴의 LTE eMBMS 솔루션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두 회사는 서울 송파구 지역에서 우선 상용 서비스를 시작하고, 오는 4월 이후 단계적으로 이용 가능 단말과 지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종진 삼성전자 모바일영업팀 전무는 "'LTE eMBMS'는 고화질·고품질의 영상을 끊김 없이 제공하며 네트워크의 부담은 줄이는 혁신적 기술" 이라며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네트워크를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솔루션과, 소비자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LTE 기술과 제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필재 KT T&C부문 Product2본부 본부장은 "KT와 삼성전자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LTE eMBMS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 개발과 제휴 협력을 통해 고품질 영상, 음악 등 광대역 LTE-A 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