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KT그룹, 컨트롤타워 수장에 윤경림 전무

  • 2014.02.17(월) 10:22

황창규 회장, 신임 미래융합전략실장 임명

 

KT가 미래융합전략실장에 윤경림 전무를 임명했다.

 

KT는 KT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미래전략 수립을 담당할 미래융합전략실장에 윤경림 전무(사진)를 임명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래융합전략실은 지난 1월 조직개편과 함께 황창규 회장 직속 부서로 신설됐다. 앞으로 KT그룹의 미래 싱크탱크(Think Tank) 역할을 수행하고, 그룹사간 시너지 극대화 및 신성장 동력 사업 발굴은 물론 신규 성장사업에 대한 미래전략 수립과 함께 비전 제시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KT 관계자는 "윤경림 전무가 급변하는 통신 시장환경에서 ICT 기반의 융합서비스로 새로운 성장 엔진을 만들어 현재보다 미래가 더 기대되는 1등 KT를 만드는데 적임자"라고 평했다.

 

윤 전무(51)는 1963년생으로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KAIST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6년 KT 신사업추진본부장(상무), 2008년 미디어본부장(상무), 2009년 서비스개발실장(상무) 등을 역임하며 통신산업의 신규사업 발굴 및 미디어 등 융합사업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CJ로 자리를 옮겨 CJ 그룹의 전략기획 및 사업관리 업무와 함께 CJ 계열 주요 플랫폼 계열사의 관리업무를 수행해온 콘텐츠 및 신사업 분야의 전문가이다.

 

윤 전무는 "정체되어 있는 통신시장의 틀을 깨고 차별화된 서비스와 미래 먹거리를 통해 1등 KT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