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조용할 날 없는 통신업계.. 이번엔 "불법영업" 신고

  • 2014.04.11(금) 11:43

SKT·KT, 미래부에 증빙자료 제출
LGU+"증거 날조" 의혹 강력부인

이동통신사들의 상호 비방과 견제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영업정지에 들어간 SK텔레콤과 KT가 LG유플러스에 대해 불법 영업행위를 했다고 정부에 신고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1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KT는 지난 10일 미래창조과학부에 LG유플러스가 영업재개(지난 5일)를 앞두고 사전 예약 형태로 가입자를 모집하는 불법영업행위를 했다며 증빙 자료를 제출했다.

 

두 회사는 LG유플러스가 영업정지가 풀리기 직전인 지난달 말부터 최신 스마트폰에 과도한 보조금을 내걸고 사전 예약을 했다고 주장했다. '갤럭시S5' 등에 법정 한도 이상의 보조금을 내걸고 인터넷이나 텔레마케팅을 통해 사전 예약자를 모집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가 영업이 풀린 이후에도 불법 보조금을 뿌렸다고 지적했다.

▲ 이동통신 3사 임원들이 지난달 20일 미래창조과학부 브리핑룸에서 불법 보조금 개선을 위한 '공정경쟁 서약'을 공개하고 불법영업 근절에 나서기로 했으나, 상호비방전은 끊이지 않고 있다. (왼쪽부터)윤원영 SK텔레콤 마케팅부문장, 임헌문 KT 커스터머부문장, 황현식 LG유플러스 MS본부장

 

특히 LG유플러스가 단독 영업을 시작하면서 번호이동건수가 급증한 것도 사전 예약을 했기 때문에 가능한 것 아니냐며 불법 영업의 근거로 제시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사실 무근"이라며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한 경쟁사들이 자사를 견제하기 위해 음해성 공작을 펼치고 있다며 법정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예약 가입을 받은 사실이 없다"라며 "경쟁사들이 제시한 증거 자료는 날조한 것으로 강력하게 의심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경쟁사에 비해 시장점유율이 적은 사업자가 홀로 영업을 하면 뺏어올 가입자 수가 많아 번호이동 규모가 커지는 것은 당연하다"라며 "작년 영업정지 기간에도 그러한 사례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경쟁사들이 제시한 증빙 자료 역시 자사를 음해하기 위해 만든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경쟁사들은 어떻게든 불법 사례를 모으기 위해 파파라치를 조직해 영업을 방해하고 있다"라며 "사실 관계를 밝혀 불법 영업한 사실이 없다고 판명나면 경쟁사들을 대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미래부는 SK텔레콤, KT가 제출한 증빙 자료를 토대로 사실 확인 절차를 거친 후, 불법 영업행위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LG유플러스를 형사 고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