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U+ 내일 영업재개 스마트폰 9종 출고가 인하

  • 2014.05.18(일) 09:00

종전대비 평균 20만원 저렴하게

 

LG유플러스가 오는 19일부터 영업을 재개한다.

 

이에 자사 전용 스마트폰인 LG Gx와 LG G Pro, LG G2, 갤럭시S4 LTE-A, 갤럭시 메가, 베가 아이언 등 9종의 LTE 스마트폰 출고가를 인하하면서 영업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LTE 핵심 서비스와 홈 상품을 대폭 업그레이드하고, 스마트폰 출고가를 인하하는 등 다양한 영업활성화 활동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LG유플러스는 국내 최대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모바일TV 'U+HDTV'의 UI와 UX를 업그레이드하고 콘텐츠도 대폭 확대해 고객편의성을 극대화 하기로 했다. 올인원(all-in-one)가전 홈보이도 유아용 EBS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초등학생을 위한 놀이 기능을 추가하는 등 유아교육 중심으로 서비스를 강화한다.

 

스마트폰 판매 활성화를 위해선 자사 전용 스마트폰 9종의 LTE 스마트폰 출고가도 인하하기로 했다. 소비자들은 가격 인하 예정 모델들을 종전보다 평균 20만원 가량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와함께 LG유플러스는 신규 요금제를 포함한 주요 상품의 홍보와 프로모션도 진행키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출시 후 현재 22만명의 고객이 가입한 LTE8 무한대 요금제와 2년 약정 시 최대 79만2000원의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대박기변 프로그램 등 차별화된 혜택을 알리기 위한 광고를 새롭게 선보인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19일 영업재개와 함께 서비스 강화, 스마트폰 출고가 인하, 프로모션 진행 등 고객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영업활성화 활동을 실시한다"면서 "이를 통해 고객에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한편 보조금 경쟁에서 벗어나 서비스 중심으로 경쟁구도를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