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영업정지 풀리는 이통사, 대대적 마케팅 돌입

  • 2014.05.18(일) 11:10

SKT, 가족과 회선 묶으면 요금할인
출고가 인하도 추진..LG유플·KT '맞불'

이동통신사들이 영업정지 해제를 앞두고 대대적인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 앞서 영업정지가 풀린 KT가 단말기 가격인하 등 마케팅에 나서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역시 비슷한 요금할인 프로모션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18일 SK텔레콤은 가족 결합형 요금할인 프로그램 ‘착한 가족할인’을 영업정지가 풀리는 오는 20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조사들과 협의해 스마트폰 총 8가지 모델에 대한 출고가 인하도 동시에 추진한다.

▲ 20일 영업정지가 풀리는 SK텔레콤이 가족끼리 회선을 묶으면 통신요금을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추진한다.

 

착한 가족할인은 신규가입이나 기기변경, 약정 만료 후 재약정 고객이 SK텔레콤을 이용하는 가족과 회선을 묶으면 가입 요금제와 결합 회선 수에 따라 2년간 월정액을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이다. 오는 10월 말까지 진행된다.

 

5회선까지 1인당 최대 1만원의 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다. 결합을 많이 할수록 할인 금액이 늘어난다. 예를 들어 7만5000원 이상 요금제로 신규 가입한 고객이 가족 회선을 묶으면 2회선(3000원), 3회선(5000원), 4회선(7000원), 6회선(1만원) 등 결합 수에 따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7만5000원 미만 요금제로 신규가입해도 2000원~7000원의 할인을 받는다.

 

내달까지 신규가입, 기기변경, 재약정 고객 중 착한 가족할인에 가입한 고객은 기존 멤버십 등급에 상관없이 멤버십 할인 한도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무한 멤버십’ 혜택도 제공 받는다. 모든 착한 가족할인 가입 고객은 가족 간 데이터 선물하기 등의 공유 기능을 횟수와 용량에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T프리미엄•B tv 모바일 콘텐츠 공유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기존 출시된 이동통신 단말기 중 8가지 모델에 대한 출고가 인하를 제조사와 협의해 왔다. 정상영업이 재개되는 20일부터 인하된 출고가를 적용할 계획이다. 이미 지난 5월 4일 팬택의 ‘베가 시크릿업’ 출고가가 약 27만원 인하된 데 이어, 추가로 8개 모델에 대해 최대 25만원까지 단말기 출고가격 인하가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19일 영업재개를 맞아 LTE 서비스와 홈상품을 업그레이드하고 스마트폰 출고가를 인하하는 등 영업활성화 활동을 전개한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 TV ‘U+HDTV’의 UI와 UX를 업그레이드하고 콘텐츠도 대폭 확대해 고객편의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올인원(all-in-one)가전 ‘홈보이’도 유아용 EBS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초등학생을 위한 놀이 기능을 추가하는 등 유아ㆍ교육 중심으로 서비스를 강화한다.

스마트폰 판매 활성화를 위해 자사 전용 스마트폰인 LG Gx와 LG G Pro, LG G2, 갤럭시S4 LTE-A, 갤럭시 메가, 베가 아이언 등 9종의 LTE 스마트폰 출고가도 인하한다. 소비자들은 가격 인하 예정 모델들을 종전보다 평균 20만원 가량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신규 요금제를 포함한 주요 상품의 홍보와 프로모션도 적극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출시 후 현재 22만명의 고객이 가입한 ‘LTE8 무한대 요금제’와 2년 약정 시 최대 79만 2,000원의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대박 기변’ 프로그램 등 LTE8 브랜드와 연계해 광고를 새롭게 선보인다.

 

지난달 27일 영업재개에 나선 KT도 맞대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현재의 출고가 인하 전략과 단말 할부금과 단말 약정기간을 축소할 수 있는 ‘스펀지플랜’ 등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경쟁사들 행보에 따라 출고가 인하 대상을 확대할 전망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