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카카오 이석우 대표 "글로벌 플랫폼 성장 위해 합병"

  • 2014.06.12(목) 11:00

아시아판 MWC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 기조연설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가 중국 상해에서 개최된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 기조 연설을 맡았다. 아시아판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라 불리는 이번 행사에서 국내 벤처기업인이 기조연설을 나선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그만큼 카카오에 대한 모바일 업계 관심이 높다는 의미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중국 상해에서 개최된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 2014(이하 MAE 2014) 행사 둘째날인 12일 ‘다양한 서비스, 새로운 모바일 산업 성장 동력'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첫날 행사에서는 황창규 KT 회장 등 주로 통신사 수장들이 기조연설을 했고, 둘째날에는 카카오 같은 인터넷 관련 업체 대표들이 연사로 나섰다. 

▲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

 

이 대표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개막한 세계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주요 모바일 전시회에 잇달아 참여해 '카카오톡'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올해로 세번째 열리는 MAE는 화웨이와 모질라, NTT 도코모, ZTE 등 세계적인 이통사와 제조업체들이 참여해 정보를 공유하고 각사의 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다. 

 

이 대표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카카오가 단기간에 종합 모바일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과정과 앞으로의 비전을 밝혔다. 이 대표는 카카오톡이 세계 최초로 일반 메신저에서 모바일 소셜 플랫폼으로 진화할 수 있었던 것은 사용자를 위한 소셜, 마케팅, 콘텐츠 등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다양한 플랫폼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질문을 바꾸니 답은 의외로 간단했다"면서 "‘무엇을 팔아 어떻게 이익을 낼까?’ 대신 ‘누구를 어떻게 연결할까’를 고민하는 데서 시작했다. 그 이후부터는 연결과 소통의 혁신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내는 스마트 커넥터(Smart Connector)가 되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무료 메신저'라는 단순한 발상에서 시작해 단 4명이 만들어낸 카카오톡이 4년이라는 짧은 기간 안에 급성장할 수 있기까지 사용자의 요구를 해소하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뒷받침되었음을 강조했다. 유료 문자메시지, 한정된 파일 전송, 번거로운 온라인 선물하기, 단조로운 게임 등 사용자의 불편을 하나하나 해소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인기 서비스들이 탄생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최근 발표된 다음과의 합병에 대해서는 "새로운 혁신의 장을 열고 모바일과 커뮤니케이션은 물론 검색, 광고, 정보 등 다양한 산업이 공존하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를 통해 새로운 가치 발굴을 위한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더욱 값진 모바일 서비스를 사용자에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11년 8월에 카카오에 부사장으로 합류, 같은 해 11월부터 공동대표직을 맡고 있다. 카카오에 합류하기 전에는 NHN 미국지사 대표, 한국 IBM 주식회사 사내변호사, 중앙일보 편집국 기자를 역임했다. 서울대학교에서 동양사학 학사, 하와이 주립대학에서 역사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루이스 앤드 클라크 로스쿨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한편 이날 기조연설에는 중국에서 두번째로 큰 온라인쇼핑몰 제이디닷컴(JD.com)의 빅터 쉬 대표와 캐나다 스포츠 웨어러블 기기 포아이즈의 킵 파이프 대표 등이 나섰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