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부장님·과장님!"..KT 직급제 부활

  • 2014.06.17(화) 10:16

직급체계 맞는 5단계 Pay-band 신설
징계 사면..직원 사기진작 차원

 

황창규 KT 회장이 대규모 명예퇴직 실시 이후 내부결속을 위해 임직원 사기진작에 나섰다.  

 

KT는 비전과 직원들의 자부심, 업무성과 기반의 보상이 가능하도록 지난 2009년말 폐지했던 직급승진제도를 재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또 징계직원 사면을 실시하기로 했다.  

 

우선 직원 사기진작과 만족감 부여를 위해 현행 매니저 제도를 폐지하고 사원급, 대리급, 과장급, 차장급, 부장급 등 5단계 직급과 호칭을 부활시켰다. 연구개발(R&D) 분야는 전문성과 자부심 고취를 위해 연구원, 전임연구원, 선임연구원, 책임연구원, 수석연구원의 호칭을 부여했다. 

 

승진은 직급별 전문성, 리더십 등 역량획득에 필요한 기간을 고려해 직급별로 3∼4년의 최소 승진 소요연수를 두고, 입사 후 최소 14년만에 부장승진이 가능하도록 맞췄다. 다만 탁월한 성과와 역량을 보유한 직원에 대해서는 최소 승진 소요연수를 경과하지 않아도 승진할 수 있는 발탁승진제도도 운영할 예정이다.

 

또 페이밴드(Pay-band)를 기존 4단계에서 직급체계에 부합하는 5단계로 전환해 기존제도 대비 급여상승 기회를 대폭 확대했다.

 

이와 함께 KT는 징계직원을 대상으로 승진, 평가, 직책보임 등 인사상 불이익 해제 및 인사기록카드, 경력증명서 발급 시 해당 징계처분 기록이 기재되지 않는 특별 대사면을 실시했다. 노사화합 실현과 직원 사기진작을 통한 도전적이고 적극적인 업무분위기를 만들기 위함이다.

 

KT 경영지원부문 인재경영실장 김원경상무는 "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자부심을 고취해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사내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직급승진제도를 재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 직원들이 비전과 자부심을 갖고 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