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커넥티드카' 부품개발 나선다

  • 2014.06.29(일) 11:56

구글 주도 'OAA' 참여

LG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및 전자업체들의 '커넥티드 카' 개발 연합에 합류했다. 커넥티드 카란 정보통신 기술과 자동차를 연결시킨 것으로 양방향 인터넷, 모바일 서비스 등이 가능한 차량을 개발하는 것이다.

 

LG전자는 커넥티트 카 개발 연합인 구글의 ‘오픈 오토모티브 얼라이언스(Open automotive Alliance; OAA)’에 참여했다고 29일 밝혔다. 구글이 지난 1월 발족한 OAA는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GM, 폭스바겐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및 LG전자, 파나소닉, 엔비디아, 구글 등 전자/IT업체들이 회원사로 있는 개발 연합이다. 

 

LG전자는 이번 OAA 가입을 계기로 글로벌 전자/IT업체 및 자동차 제조업체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강화해 세계 커넥티드 카 부품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2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회의(Google I/O)'에서 관련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구글의 새로운 프로젝션 표준 기술을 적용한 차량용 AVN(Audio Video Navigation) 디스플레이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음성과 영상을 전송해 송출하는 기술을 시연했다.

 

이 기술을 통해 운전자는 자동차와 스마트폰이 실시간 연동되는 서비스를 차량 AVN 디스플레이에서 확인, 조작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 네비게이션 서비스를 차량 AVN 기기 화면에서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고, 바로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 있다.

 

당시 구글은 스마트폰으로 자동차 정보 시스템을 연결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오토'란 운영체제(OS)를 선보였다. 안드로이드 오토가 장착된 최초의 자동차는 올해 내에 나올 것이라고 구글은 밝혔다.


LG전자 VC사업본부 IVI개발담당 임종락 상무는 “LG전자는 스마트폰과 네비게이션 제품 제조 능력을 모두 확보해 스마트폰 OS 및 앱 버전에 따라 차량 AVN 기기의 호환성을 최적화할 수 있다”라며 “텔레매틱스, 차량 AVN 기기, 스마트폰 등 분야 간 시너지를 창출해 커넥티드 카 부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