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무서운' 샤오미, 中서 삼성 제치고 1위

  • 2014.08.05(화) 09:56

'가격·성능' 만족시킨 제품으로 '돌풍'

삼성전자가 각별하게 경계했던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가 결국 일을 냈다. 삼성전자의 '텃밭' 중국 시장에서 삼성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라선 것이다.

 

4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샤오미는 지난 2분기 중국 시장에서 14% 점유율을 기록해 삼성전자(12%)를 2%포인트 차이로 누르고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모토로라를 인수한 레노버가 뒤를 이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최근 2년간 지켜왔던 중국 시장 1위 자리를 설립된 지 불과 4년 밖에 안된 신생기업 샤오미에 내주고 말핬다.

 

샤오미는 '돌풍'이라는 표현이 적당할 정도로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 1분기만 해도 샤오미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10.7%. 삼성전자(18.3%)와 레노버(11%)에 이어 3위에 그쳤으나 단숨에 두 계단이나 상승한 것이다. 1년 전만해도 샤오미의 점유율이 5%에 불과했다.

 

샤오미가 급부상한 배경에는 '가격과 성능'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킨 스마트폰을 내놨기 때문이다. 샤오미의 저가폰 레드미(Redmi) 시리즈 가격은 100달러선인데 이는 삼성전자 전략폰 갤럭시(500달러)의 5분의 1에 불과하다. 샤오미 제품은 사양면에서도 결코 뒤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날리스는 샤오미의 급성장에 대해 "최고 수준의 제품에 공격적인 가격까지 더해진 것이 성공을 이끈 주요 요인"이라며 "전략폰 레드미 시리즈는 최고 수준의 칩셋과 디스플레이 카메라를 탑재했으면서도 가격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샤오미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쇼핑몰이나 발 빠른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노력 등이 자국 고객들을 만족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샤오미는 인맥구축서비스(SNS)를 이용해 제품 출시를 알리고 온라인 쇼핑몰 샤오미닷컴(xiaomi.com)을 통해 판매하는 독특한 방식으로 단말기 유통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 

 

샤오미는 제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삼성전자를 직접 겨냥한 5인치 대화면폰 'Mi4'을 공개하기도 했다. 중국을 벗어나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데 올해 내에 판매처를 세계 10개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샤오미에서 글로벌 사업을 진두 지휘하는 이는 지난해 10월 영입된 휴고 바라 구글 부사장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