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60만원대 대화면폰 'Gx2’ 출시

  • 2014.08.27(수) 11:00

5.7인치·LG유플러스 전용

LG전자가 5.7인치 화면크기의 대화면 보급형 스마트폰을 내놓는다.

 

LG전자는 출하가 60만원대 대화면폰 ‘LG Gx2’를 LG유플러스 전용으로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제품은 지난달 같은 하드웨어 사양에 ‘LG G 비스타’라는 이름으로 북미에 출시된 바 있다. 앞서 작년 12월에 출시한 LG 유플러스 전용 모델 ‘LG Gx’의 후속이다.

Gx2는 5.7인치 대화면과 3200mAh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했다. 기존 대화면폰'G프로2'(5.9인치)에 이어 LG폰 가운데 두번째로 큰 화면크기를 자랑한다.

 
LG유플러스의 'U플릭스' 월정액 서비스를 이용하면  1만2000여편의 영화와 드라마 등을 시청할 수 있다. TV와 PC에서도 스마트폰과 같은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콘텐츠를 이어볼 수 있다.

 

LG전자 전략폰 G3의 디자인, 카메라 기능, 사용자경험(UX)을 그대로 계승했다. G3의 후면키 디자인과 빠르게 초점을 잡아주는 ‘레이저 오토 포커스(Laser Auto Focus)’, 셀카 촬영 시 손바닥을 펼쳤다 주먹을 쥐면 3초 후 자동으로 촬영되는 ‘셀피 카메라’등이 탑재됐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Gx2는 G3에서 호평받았던 디자인, 카메라 기능, UX를 그대로 계승하고, LG유플러스의 라이프 스타일 맞춤형 UX를 탑재한 보급형 스마트폰"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