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IFA 2014]삼성-LG '손목위 전쟁' 불붙었다

  • 2014.08.28(목) 11:00

세련미·성능 더한 스마트워치 나란히 공개
삼성 '기어S' 전화가능..애플도 '아이워치' 준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련미와 기능성을 더한 스마트워치 신제품으로 본격적인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다 애플도 시계형 웨어러블 기기를 준비하고 있어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전쟁터가 주머니 속에서 손목 위로 옮겨 붙는 양상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8일 각각 전략 스마트워치 '기어S'와 'G워치R'을 나란히 선보였다. 이들 제품은 내달 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IFA 2014)에 맞춰 일반인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기어S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갤럭시기어'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인 웨어러블 제품의 6번째 후속작이다. 삼성전자는 IFA 개막 직전 자체적으로 개최하는 신제품 발표회 (삼성 언팩)에서 공개할 방침이다.

▲ 삼성전자 '기어S'

 

이 제품은 스마트폰과 연동해 문자메시지나 이메일 등 간단한 정보를 수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전화 통화도 가능하다. 기어S에 휴대폰처럼 유심칩(USIM, 가입자식별번호)을 꽂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각종 알림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기어S 독립적으로 직접 전화를 걸거나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집에 놓은 채 운동하러 밖에 나왔어도 손목에 착용한 기어S를 이용해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다. 기어S가 집에 있는 스마트폰과 3G 이동통신을 통해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 삼성전자 목걸이형 웨어러블기기 '기어 서클'

 

3G 외에도 블루투스와 무선인터넷(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과 거리가 멀어지던 가까워지던 상관없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2인치 휘어진(커브드) 슈퍼아몰레드(Super AM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화면으로 받은 메시지와 보낸 메시지를 한 번에 보여주는 '대화형 보기'를 지원하고, 기어S에 최적화한 글자체를 탑재해 화면에 표시할 수 있는 글자수가 늘어난다.

 

삼성의 독자적인 모바일 운영체제(OS) 타이젠을 탑재했고 배터리 수명은 2일 정도다. 시계줄 형태의 기본 스트랩과 팔찌 형태의 두 가지 디자인으로 출시된다. 블루블랙과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되며, 삼성전자는 블루, 레드, 모카 그레이 색상의 스트랩을 별도 판매하는 것을 비롯해 향후 여러 파트너사들과 협업해 새로운 디자인과 재질의 스트랩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 외에도 기어S와 블루투스로 연동해 전화 통화와 음악 감상을 할 수 있는 목걸이형 웨어러블 기기 '기어 서클(Gear Circle)'도 함께 공개했다. 이 제품은 마그넷 센서가 장착된 목걸이 체결 부분을 분리하는 간단한 동작으로 전화를 받을 수 있다. 기어S와 기어 서클은 오는 10월부터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원형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스마트워치 G워치R을 선보였다. 기존 스마트워치의 투박한 외관과 달리 세련된 아날로그 손목시계를 닮은 유려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제품 가격은 미정이며 출시는 올 4분기 초로 예정돼 있다.

▲ LG전자 'G워치R'

 

이 제품은 스마트워치로는 세계 최초로 둥근 모양의 플라스틱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LG측은 플라스틱 OLED가 제품을 가볍고 얇게 만드는데 보다 적합하며, 가공성이 뛰어나 정교한 이미지 구현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시야각이 넓어 색상이 선명하고, 야외 시인성도 높다고 덧붙였다.

 

둥근 디스플레이는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시계 모양을 바꿀 수 있다. 고급 손목시계처럼 금속(메탈) 소재의 본체와 천연 가죽 소재의 시계줄(스트랩)을 적용해 멋을 살렸다. 시계줄은 시계 표준 너비인 22mm 규격을 채택, 사용자가 원하는 디자인으로 교체할 수 있다.

 

1.2GHz 퀄컴 스냅드래곤 400 프로세서와 410mAh의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구글의 웨어러블PC(입는 컴퓨터) 전용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웨어'를 기반으로 한다. 안드로이드 4.3 이상의 모든 스마트폰과 사용할 수 있으며 터치 기반의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 LG전자 'G워치R'

 

24시간 내내 화면이 꺼지지 않는 ‘올웨이즈 온(Always-On)’ 기능은 언제든지 시간을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다만 스마트시계의 최대 단점으로 지적되는 1회 충전 이후 배터리 수명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음성 인식 기반의 구글 나우(Google Now) 서비스도 제공한다. 사용자는 별도의 화면 조작 없이 음성만으로 필요한 정보를 검색하고,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일정 검색과 메일 관리도 음성으로 동작시킬 수 있다. 심박센서를 이용해 사용자의 건강 관리도 챙길 수 있고, 부재중 전화와 메시지, 미팅 일정, 날씨 정보 등에 대한 알림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방수 방진 기능도 갖췄다. IP67 인증을 획득해 조금의 먼지도 통과되지 않는 방진(6등급) 기능과, 최고 1미터 수심에서 30분까지 견딜 수 있는 방수(7등급) 기능을 제공한다. 손을 씻을 때 시계를 벗을 필요가 없고, 이물질이 묻으면 물을 이용해 세척이 가능하다.

 

한편 애플도 내달 9일 아이폰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웨어러블 기기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보기술 전문매체(IT) 리코드에 따르면 애플은 자사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과 연동한 웨어러블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애플이 내달경 처음으로 스마트워치를 내놓을 것이란 얘기는 꾸준히 나온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