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다음카카오, 게임 지배구조 개편 '마침표'

  • 2014.10.28(화) 11:09

자회사 다음게임 350억 유증 참여
'다음→다음게임→온네트' 구조 갖춰

인터넷 검색포털 다음(현 통합법인 다음카카오)이 게임사업 지배구조 개편 마무리에 들어간다. 얼마전 자회사 형태로 분리한 '다음게임'에 게임 개발사 '온네트'를 편입시키기로 하면서 게임 사업을 완전히 떼어낸다.

 

28일 다음은 다음게임이 발행한 70만주의 주식을 350억원에 취득한다고 밝혔다. 취득 목적은 "게임사업 운영 및 다음게임의 온네트 주식 취득을 위한 유상증자"다. 

 

다음게임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다음이 보유한 온네트 지분 86.1%를 취득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다음→다음게임→온네트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다음은 검색과 게임 사업에 각각 집중하기 위해 지난 8월 게임사업 부문을 분리해 퍼블리싱(유통) 업체 다음게임(다음 지분 100%)을 설립했다. 다음에서 게임 사업을 이끌고 있던 홍성주 부문장이 다음게임 및 온네트 대표이사직을 겸임해 왔다. 

 

다음은 이와 별도로 지난 2011년 335억원에 인수한 개발사 온네트를 계열사로 두고 있는데 이를 다음게임 밑으로 편입시킨다는 것이다. 게임 퍼블리싱은 다음게임이 맡고 그 자회사(온네트)가 개발을 맡는 구조다. 온네트는 골프게임 '샷온라인'으로 유명한 개발사다. 신작 '위닝펏'이란 골프게임도 만들고 있다.

 

이번 지배구조 개편이 이뤄지면 다음 내 게임 관련 사업은 온네트를 중심으로 통합된다. 앞서 다음은 카카오와 합병을 앞두고 실적이 부진한 자회사를 정리하면서 지난 6월 모바일게임 개발 자회사 벨로쉬를 청산한 바 있다. 게임과 관련된 계열사는 다음게임과 온네트만 남은 것이다.

 

검색포털과 게임 사업을 동시에 해 온 다음이 사업을 나눈 것은 빠른 의사결정 구조를 갖추기 위해서다. 각각의 사업에서 경쟁력과 전문성을 갖추겠다는 의도다. 경쟁사 네이버도 지난해 '한게임'을 운영하는 게임 사업을 분리해 NHN엔터란 회사를 차렸다.

 

다음게임은 향후 야심작 '검은 사막'과 '플래닛사이드2', '위닝펏' 등의 등 온라인게임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