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잘 나가는’ 넷마블…3Q 영업이익 320억 ‘최대’

  • 2014.11.12(수) 17:46

모바일게임 흥행으로 매출 1530억 31% 성장
영업이익률 20%…해외 모바일 비중도 10%대

넷마블게임즈가 모바일게임의 잇단 흥행 돌풍과 해외시장에서의 선전에 힘입어 올 3분기 최대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도 기존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영업이익률 20%대로 올라섰다.

넷마블게임즈는 올 3분기 매출이 1530억원으로 지난 2분기에 비해 30.5% 성장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도 1.3%가량 늘어난 것으로, 이로써 분기별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또한 기존 최고치를 경신한 318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에 비해 무려 146.5% 늘어난 수치다. 이에 따라 2분기 11.0% 수준이던 영업이익률도 21.0%로 상승, 지난해 3분기 이후 다시 20%대로 올라섰다.

모바일게임을 제외한 부문은 도드라지지 않았다. 매출이 올 2분기 270억원에서 3분기 316억원으로 17% 증가에 그쳤다. 올 2월부터 시행한 월결제한도 30만원, 한판당 베팅한도 3만원, 10만원 손실 때 24시간 접속제한 등을 골자로 웹보드게임 규제 영향이 컸다.

반면 모바일게임의 성장이 이런 웹보드 부문의 매출 감소를 메우고도 남았다. ‘세븐나이츠’를 비롯해 ‘모두의 마블’, ‘몬스터 길들이기’가 3분기 구글 최고 랭킹 1위에 오르는 등 연쇄적인 흥행에 기반한다.


 


넷마블게임즈의 매출은 902억원에서 1214억원으로 34.6%나 성장했다. 특히 해외시장에서의 선전도 한 몫 했다. 모바일게임으로 글로벌시장에서 122억원의 매출을 올려 작년 4분기 1.9%에 머물렀던 모바일게임 해외 매출 비중도 10.0%로 올라섰다.

향후 전망도 밝은 편이다. 넷마블게임즈는 신규 RPG 게임 및 글로벌 론칭 확대에 기대를 걸고 있다. 대작 RPG 모바일게임을 출시해 국내에서 경쟁력을 유지하는 한편 ‘세븐나이츠’ 중국 런칭과 ‘모두의마블’의 아시아 지역 서비스 확대를 통해 성과를 낸다는 전략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