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T, '르완다 사업' 결실 맺었다

  • 2014.11.13(목) 16:04

합작법인 통해 LTE 서비스 최초 상용화
아프리카 시장 교두보 될 듯

▲ 지난 11일(현지시간) 르완다 키갈리 세레나 호텔에서 열린 4G LTE 상용 론칭 행사에 참석한 르완다 정부와 민간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KT가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서 현지 최초 LTE 상용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KT는 르완다 정부와 협력해 세계 최초 LTE 합작사 oRn(olleh Rwanda networks)을 설립하고 올해 4월부터 수도 키갈리를 중심으로 한 LTE 망 구축을 시작했다. oRn은 주요 도시 및 인구 밀집 지역을 거점으로 LTE 서비스 지역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T가 oRn을 통해 르완다 현지에 구축한 LTE 인프라는 현지 다른 통신 사업자들에게 도매로 판매된다. 이를 위해 KT는 르완다 정부로부터 25년에 걸친 LTE 도매 사업권을 독점 확보한 바 있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현지시간) 르완다 키갈리의 한 호텔에서 열린 4G LTE 상용 론칭 행사는 KT 전략기획부문 한훈 부사장을 비롯해 장 필베르 은센기마나(Jean Philbert Nsengimana) 르완다 ICT 장관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훈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르완다 LTE 서비스 상용화는 그간 KT와 르완다 정부가 오랜시간 동안 폭넓게 쌓아온 협력 관계의 결실이자 또 다른 기회"라면서 "KT는 이를 토대로 아프리카 ICT 시장 진출에 더욱 가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