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 40만원대 중저가폰 '갤럭시A5' 출시

  • 2015.01.21(수) 11:00

50만원대 'A7'도 이달말 출시
테두리·뒷면 금속으로 덮은 일체형

삼성전자가 지난해말 중국 시장에서 먼저 선보인 보급형 모델 '갤럭시A' 시리즈를 국내에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제품 뒷면과 테두리까지 금속 소재로 덮은 이른바 '풀메탈 유니바디' 디자인의 '갤럭시A5'를 오는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아울러 A 시리즈 최신 모델인 'A7'도 이달 말에 출시한다고 덧붙였다.  출고가는 A5가 48만4000원, A7이 58만3000원이다.
 

 

 

삼성전자는 작년 말부터 신흥시장 공략을 위해 보급형 라인업을 손질하고 A와 E 시리즈를 글로벌 시장에 동일 브랜드로 내놓고 있다. 이들 A,E 시리즈 뒤에 붙은 숫자(3·5·7)는 스마트폰 화면 크기에 따른 구분으로 각각, 4.5·5·5.5인치를 의미한다.

 

A 시리즈는 테두리부터 뒷면을 플라스틱이 아닌 금속 소재로 덮어 감각적인 디자인과 견고한 내구성을 갖췄다. 5인치 갤럭시 A5는 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6.7mm 얇은 두께의 금속 소재를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500만 화소의 고화질 전면 카메라를 통해 셀프 카메라 기능을 즐길 수 있고, 잠금 화면에서 바로 카메라 기능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

 

5.5인치 풀 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A7은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A5보다 0.4mm 더 얇은 6.3mm의 두께로 만들어졌다.


A 시리즈는 카메라 기능에 특화됐다. 촬영 전 단계별로 피부 톤과 눈 크기, 얼굴형을 설정할 수 있는 '뷰티 효과', 음성 명령뿐 아니라 손바닥을 활짝 펴는 동작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손바닥 인식 촬영', 최대 120도의 넓은 화각으로 많은 인원을 한 장의 사진에 담을 수 있는 '와이드 셀프샷', '움직이는 GIF 사진' 등을 지원한다.

 

사용 환경에 따라 최적화된 화질과 음질을 구현하는 스마트 디스플레이∙사운드 기능을 지원한다.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에 따라 자동으로 화면의 색상 범위, 채도, 선명도를 최적화 해주며, 주변 소음이 크면 통화 음량을 자동으로 올리는 기능도 있다. 

 

색상은 펄 화이트, 미드나잇 블랙, 샴페인 골드 3가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A5와 A7은 강력한 셀피 기능과 프리미엄 메탈 슬림 디자인을 적용한 새로운 스타일의 스마트폰"이라며 "셀피를 통해 자신만의 개성을 연출하고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젊은 감각의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