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단통법 이통3사 毒됐다…올해는?

  • 2015.01.30(금) 14:39

단말·서비스 매출↓..마케팅비용↑
올해는 시장안정화·실적개선 전망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이 지난해 10월 시행된 초기만 하더라도 보조금 규모가 줄면서 이동통신 3사의 수익성 개선이 점쳐졌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정반대 결과가 나왔다. 오히려 매출이 줄고 마케팅비용은 되레 늘어 수익이 감소했다. 대체 어떤 이유일까.  

 

30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의 작년 4분기 실적은 단통법 악영향으로 뒷걸음질 쳤다.

 

SK텔레콤은 연결기준으로 볼 때 가입비 인하, 접속수익 감소 등으로 매출이 감소했고 계열사를 포함한 마케팅비용이 늘어 영업이익이 줄었다. 4분기 매출액은  4조2890억원으로 전년동기 4조2948억원에 비해 0.01%, 영업이익은 4901억원으로 전년동기 5097억원에 비해 3.8%씩 각각 감소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연결기준으로 작년 4분기는 가입비 인하, 접속수익 감소 등의 원인으로 매출이 다소 줄었고 계열사들을 포함한 마케팅비용이 오히려 늘어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 SK텔레콤 마케팅비용 추이

 

별도기준 SK텔레콤의 작년 4분기 마케팅비용(마케팅수수료+광고선전비)은 8160억원으로 전년동기 8420억원에 비해 3.0% 감소했다. 하지만 SK브로드밴드 등 연결기준으로 들어오는 계열사 비용까지 고려하면 늘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또 연결기준 영업비용 중에서는 종업원금여 항목도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작년 4분기 종업원금여는 4183억원으로 전년동기 3950억원에 비해 230억원 증가했다.

 

KT 역시 단통법을 피해가지 못했다. 연결기준 4분기 매출(영업수익)은 4분기 매출은 5조7244억원으로 전년동기 6조2145억원 대비 7.8%, 전분기 5조9556억원 대비 3.9%씩 각각 감소했다. 단통법으로 인해 무선 서비스 매출을 하락했고, 단말기 상품수익도 급락했기 때문이다.

 

또 계열사인 KT IS와 KT CS의 인건비가 4분기부터 연결기준으로 반영되면서 영업비용도 증가했다. 마케팅비용 역시 경쟁심화로 8127억원을 써 전분기 대비 9.6%, 전년동기 대비 7.5%씩 각각 늘었다. 때문에 영업이익은 341억원에 그쳤다. 또 4분기중 영업외손실이 늘어 당기순손실 2414억원을 기록했다.

 

▲ KT 마케팅비용 추이

 

KT 관계자는 "작년 하반기 일부 계열사 지분변동 이후 회계상 연결기준으로 반영하는 것이 옳다는 해석이 나와 KT IS와 KT CS 임직원 2만명의 인건비가 반영됐다"면서 "4분기는 계절적으로 임차료 등 지급비용이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이통3사 중 LG유플러스만 유일하게 4분기 영업이익이 늘었지만, 내막을 살펴보면 혼자 웃을 만한 상황은 아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4분기 매출 2조761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0% 감소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1906억원으로 52.6%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85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7.2% 늘었다.

 

▲ LG유플러스 마케팅비용 추이

 

매출은 영업수익(이동통신서비스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예상대로 단말수익 감소폭이 커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단통법 시행초 보조금 규모가 줄어들면서 단말수요가 부진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영업이용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마케팅비용도 늘었다. 작년 4분기 중 마케팅비용은 518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6%, 전분기 대비 8.6%씩 각각 증가했다. 단통법 시행에 따라 1인당 획득비 증가와 전체 단말기에 대한 고른 보조금 지급으로 마케팅비용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이쯤되면 영업이익이 감소하는 것이 정상이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인건비를 전년동기 대비 11.4%나 줄이는 등 제반 비용에 대한 통제를 철저하게 해 수익성을 지켰다.

 

문제는 단통법 악영향이 올해도 지속되느냐 여부다. 이와관련 업계는 시장 안정화에 따른 실적 개선에 무게감을 실고 있다.

 

SK텔레콤 황근주 전략기획부문장은 "단통법 취지대로 시장이 안정된다면 보조금뿐 아니라 상품, 요금제, 유통경쟁력 등 본원경쟁이 확산될 것"이라면서 "일시적으로는 수익 개선이 이뤄지지 않겠지만 점차 질서가 잡힐 경우 시장은 안정적이고 예측가능하게 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황 부문장은 또 "SK텔레콤의 작년 4분기 1인당 기기변경 지원금은 전분기 대비 21.5% 상승했고, 가입자당 모집수수료도 25만원으로 전분기 대비 13% 상승했다"면서 "향후 시장안정시 이런 비용도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초 일시적인 시장과열 현상은 사업자간 기싸움 때문이라고 진단한 뒤, 각사 별 연말 목표손익을 고려하면 심화된 경쟁은 조만간 안정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LG유플러스 경영관리실장(CFO) 김영섭 부사장도 "시장과 사업자들이 단통법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예측하기 힘든 부분이 많다"면서도 "큰 트랜드로 보면 마케팅비용 변동폭은 점차 안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작년 4분기는 단통법 시행기간이 불과 3개월로 짧았고, 그 와중에 아이폰6까지 출시돼 여러가지 변수들이 혼재한 특수 시기였다는 설명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