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텔레콤, 中 차이나유니콤과 5G·플랫폼사업 협력

  • 2015.10.11(일) 09:00

장동현 사장·루이민 총재, ICT 서비스 혁신 다짐
GSMA 케이프타운 이사회서 글로벌 ICT 현안 논의

▲ 장동현 SK텔레콤 사장(왼쪽)이 8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루이민 차이나유니콤 총재와 만나 MOU를 체결했다.

 

SK텔레콤이 중국 차이나유니콤과 5G·플랫폼·벤처투자 등 통신과 신규서비스 발전에 협력키로 했다.

 

장동현 SK텔레콤 사장과 루이민 차이나유니콤 총재는 8일(현지시간)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이사회가 열린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협약식을 가졌다.

 

양사는 지난 2월부터 미래지향적인 ICT 협력방안을 중점 논의해 왔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5G, 글로벌 로밍, 플랫폼, 벤처투자 및 생태계 육성 등 통신 및 신규 성장 비즈니스에서 실질적인 고객 이익을 제고하고 ICT 산업발전을 선도하는데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전략적 MOU체결이 차이나유니콤과의 협력관계를 진일보 시키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SK텔레콤 리더십을 한층 높일 수 있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먼저 SK텔레콤과 차이나유니콤은 전 세계 ICT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5G 네트워크 기술개발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양사 기술진 간 공동 연구 및 정보 교류 등 5G 표준화 및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고객 혜택을 강화한 신규 제휴상품 출시 등 글로벌 로밍 서비스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연간 1000만명 이상의 활발한 한중 교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양사의 협력을 통해 저렴한 요금으로 더욱 편리하게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특히 통신 이외의 영역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은 신규 성장 비즈니스에서의 사업 기회를 함께 모색하고 시너지를 강화키로 한 것이다.  양사는 플랫폼(플랫폼 연계 제품 및 서비스·OTT 서비스 포함) 시장 개척과 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SK텔레콤은 자사의 차세대 플랫폼 상품과 서비스를 중국시장에 지속적으로 소개할 수 있게 되는 등 양사의 상호 협력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SK텔레콤과 차이나유니콤은 벤처 생태계 육성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양사는 혁신 잠재력을 보유한 벤처 등 유망 기업에 대한 투자 노하우 공유 및 공동 투자를 추진하는 한편 창업 아이템 발굴부터 시장진출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창업투자 인큐베이팅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장동현 사장은 "차이나유니콤과의 협력을 통해 양사 고객들에게 차별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발굴해 양사의 성장은 물론 한중 양국의 경제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루이민 총재 역시 양사 간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의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고객가치와 성장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한편, 장동현 사장은 9일 오전(현지시간) 케이프타운 마운트 넬슨(Mount Nelson) 호텔에서 열린 GSMA 이사회에 참석해 글로벌 ICT 현안 및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장 사장은 SK텔레콤의 5G 추진 현황 및 고객중심경영 사례 등을 공유하며, ICT 생태계 발전과 사회적 기여를 위한 통신사의 역할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SK텔레콤은 GSMA가 차세대 통신표준을 위해 추진중인 Network 2020 프로젝트의 리딩 사업자로, 5G 테스트 베드 선제적 구축 활동 등을 통해 5G 기술 리더십 확보 및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 성공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