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홈IoT 시장 키워라"...인증센터 개소

  • 2015.10.18(일) 09:00

IoT 기술개발 환경·장비 무상 제공
인증마크 부여·즉시 상품화..'개발기간·비용절감'

▲ LG유플러스 IoT 인증센터 내 음성인식 실험실

 

대전광역시 가정동 LG유플러스 기술연구원 1층. 이동통신사 기술연구소에 난데없이 아파트 모델하우스가 들어섰다. 35평형 아파트 구조와 똑같이 만들어진 이곳. 그런데 분양설명이 아니라 IoT(사물인터넷) 기술연구가 한창이다.

 

현관 앞에 깔린 매트를 밟고 들어서는 순간 몸무게와 발 크기를 통해 가족 구성원 중 누구인지 자동으로 인지한다. 이를 통해 그 사람이 세팅한 대로 거실등과 TV가 켜지고, TV 채널도 뉴스로 바뀐다. 음성명령으로 창문이 열리고, 보일러도 조절된다.

 

LG유플러스가 만든 IoT 인증센터다. IoT 인증센터에는 아파트 모델 하우스 같은 고객 실환경 실험실을 비롯해 무간섭(차폐) 시험실, 음성인식 시험실, 근거리 무선 프로토콜 시험실, 고객환경 시험실, 기술 교육실 등 IoT 제품 개발에 필요한 국내 최고 수준의 시험환경을 모두 갖추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6일 IoT 인증센터를 개소하면서,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의 장(場)으로 활용해 창조경제 실현 및 우리나라를 IoT 강국으로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선언했다.

 

◇댁내와 동일한 고객환경서 실험

 

IoT 인증센터는 댁내와 동일한 시험 환경을 구축해 상품출시 전 실제와 같은 상황에서 꼼꼼하게 기능을 사전 점검하도록 해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또 제조사들의 다양한 플랫폼과 쉽게 연동할 수 있는 호환성 높은 상품을 만들 수 있도록 와이파이(Wi-Fi), 블루투스(Bluetooth), 지웨이브(Z-wave), 지그비(ZigBee) 등 홈IoT용 근거리 무선 프로토콜 연동 시험실을 각 프로토콜별로 별도 마련했다.


이밖에도 전파간섭 여부에 따른 서비스 품질 비교 분석이 가능하도록 무간섭 시험실과 명령어 등 음성 인식 테스트를 위한 음성인식 시험실도 갖추고 있다.

 

인증센터를 통해 상용화 시험이 완료된 IoT 기술에 대해서는 LG유플러스가 인증마크를 부여, 중소기업의 품질 신뢰도를 대폭 향상시킴은 물론 LG유플러스 IoT 제품에 인증마크 획득 기술을 적용할 경우 별도 절차 없이 즉시 상품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같은 인증 시스템을 통해 재무여건이 열악한 중소기업이 신제품 아이디어 상용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켜 상품 개발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까지 500여개 中企 활용전망

 

LG유플러스 조사에 따르면 최근 홈IoT 제품을 개발한 A사는 개발환경과 검증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지 않아 제품 개발까지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으며, 이로 인해 결국 시간과 비용에 많은 낭비가 발생해 제품 출시에 어려움을 겪었다. 또 다른 IoT상품 개발사인 B사와 C사는 제품 출시 전 실제 댁내 환경에서 품질 검증을 거치지 않고 제품을 출시한 결과, 고객 불편사항 발생 등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수백 여건의 중소기업 상품 개발 사례를 수집 분석한 결과 LG유플러스는 영세 중소기업의 성공적 시장안착을 위해서는 개방형 IoT 생태계(Open Eco System)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서울 상암동에 시제품 제작환경과 통신모듈 제공 등 사업화를 지원하는 LTE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구축했다.

 

이어 올해에는 홈 기반의 다양한 IoT 제품 상용화 지원을 위해 개발에서 출시까지 시험환경, 통신경험, 품질확보 가이드, 기술교육 등을 제공하는 IoT인증센터를 개소키로 결정했다.

 

LG유플러스는 인증센터 구축을 통해 1차적으로는 내년까지 30여개의 자사 인증상품이 출시되고, 2020년까지는 500여개 이상의 국내 중소기업들이 이를 활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험실 이용 또는 IoT 인증을 받기 원하는 중소기업은 인증센터 공식 홈페이지(http://iotcert.uplus.co.kr)에 로그인 후 이용신청을 하면 되며, LG유플러스 홈페이지 원아이디가 있는 고객의 경우 기존 아이디로 로그인하고 아이디가 없는 고객은 신규 가입 후 이용하면 된다.

 

◇연내 애견 자동급식기 등 신규상품 대거 출시

 

G유플러스가 지난 7월 선보인 열림감지센서, 가스락, 스위치, 플러그, 에너지미터, 허브 등 총 6종의 홈IoT 서비스는 출시 3개월 만에 가입자 4만여명에 육박하며 가파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IoT 인증센터와 같은 개방형 생태계 구축을 계기로 에너지, 보안, 애완동물, 가전업계와의 제휴를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또 기존의 지웨이브 기반 허브 외에도 와이파이, 지그비, 블루투스 등 다양한 프로토콜을 모두 지원하는 지능형 멀티 허브와 AP도 구축할 계획이다.

 

실제로 LG유플러스는 내년 상반기 중 블루투스 기반의 보급형 허브와, 지그비 기반 동글을 우선 선보이고, 하반기에는 모든 IoT 주파수와 LTE 주파수를 동시 지원함은 물론 원거리 음성인식까지 가능한 보급형 유무선 통합 허브도 출시할 예정이다.

 

또 자동 소화, 방범 출동, 홈오토 제어 등의 기존 솔루션과 연계해 원격 도어락, 도어캠, 스마트 창호 등 신규 IoT 상품을 새롭게 출시하는 한편 제습기, 정수기, 밥솥, 전동커튼 등 기존 가전제품과 연동되는 실내 온도조절기, 애완동물 자동 급식기, 애완동물 움직임 감지센서 등도 11월 중 선보일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김선태 SD(Service Development)본부장은 "IoT 인증센터는 통신에 생소한 중소기업들이 상품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도록 개발에 필요한 모든 시험환경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품질을 인증해주는 국내 유일의 IoT 서비스 제공센터"라며 "손쉬운 상품 개발 환경을 제공함과 동시에 국내 경쟁사 및 타(他)사업자들에게 기술을 공유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창조경제 실현에 이바지하는 한편, IoT 기술의 국제표준을 선도하고 우리나라가 세계 1등의 IoT 제품을 만드는 나라로 발전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