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영화 다운로드 딱 1초'..SK텔레콤 세계 첫 5G 상용화 목표

  • 2015.10.29(목) 10:45

분당에 `5G 글로벌 혁신센터` 문열어
최고 IT기업들과 기술·서비스·생태계 공유

▲ SK텔레콤이 29일 경기도 분당 소재 종합기술원에서 이형희 MNO총괄(왼쪽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5G글로벌 혁신센터를 오픈했다.

 

'2020년 세계 최초로 5G 기술 상용화를 이루겠다'

 

SK텔레콤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글로벌 IT기업들과 공동으로 5G 글로벌 혁신센터(5G Global Innovation Center - Playground for 5G Experience)를 열었다. SK텔레콤은 29일 오전 경기도 분당 소재 종합기술원에서 5G 산업혁명을 주도해 나갈 전초기지 '5G 글로벌 혁신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인텔, 로데슈바르츠 등 5G 기술 진화를 이끌고 있는 글로벌 IT기업들이 공동 참여한 테스트베드와 미래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가상체험공간을 포함한 5G 혁신센터가 구축된 것은 세계 최초다. SK텔레콤은 5G글로벌 혁신센터를 기반으로 2020년 5G 세계 최초 상용화(국제표준 기준)는 물론,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겠다고 천명했다. 

 

이날 SK텔레콤은 현재까지 구현된 세계 최고의 무선 네트워크 속도인 19.1Gbps 시연과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 5G 인프라 관련 최신기술을 선보였다. 또 가상·증강현실 기술에 기반한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5G 로봇, 원격 의료 교육 시뮬레이션, 4K UHD 생방송 시스템 등 5G 시대에 본격화할 다양한 미래형 서비스들을 선보이면서 5G 시대 산업변화를 주도하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이형희 SK텔레콤 MNO총괄은 "5G는 단순히 속도 중심의 경쟁이 아닌 고객에게 어떠한 가치를 제공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우선"이라면서 "고객들이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며, 즐거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5G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5G 혁신센터에서 개발될 기술들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IoT, 로봇 등 가까운 미래에 더욱 활성화될 서비스들을 연결시키고 진화시키는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이 이날 공개한 5G 혁신센터는 5G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5G 테스트베드(Testbed), 미래형 서비스와 기기를 체험할 수 있는 가상체험공간(Virtual Experience Room), 생태계 활성화와 동반성장을 위한 T오픈랩(T open lab) 공간으로 구성됐다.

 

▲ SK텔레콤은 29일 5G글로벌 혁신센터를 오픈하고, 5G 인프라 관련 최신 기술과 미래형 서비스를 선보였다.

 

◇"영화 1편 다운로드에 1초"

 

SK텔레콤은 노키아와 협업해 현재까지 구현된 세계 최고 속도인 19.1Gbps 시연에 성공했다. 양사는 초고주파대역에서 Gbps급 데이터 전송 기술과 다중 안테나 기술을 결합해 세계에서 처음으로 10Gbps 이상의 속도를 선보였다.

 

이는 지난 2011년 7월 LTE 서비스 시작 당시의 75Mbps에서 250배 이상 빨라진 것이며, 고화질 영화(약 2GB) 한 편을 다운 받는데 1초가 채 걸리지 않는 속도다. 특히 지난 6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파부문(ITU-R)에서 정의한 5G 핵심 성능 기준인 20Gbps 속도에 근접하며, 선도적인 5G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삼성전자와는 밀리미터파 무선 전송 시스템과 스노우보딩 체험이 가능한 실감형 5G 서비스를 선보이며,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세계 최초로 단말기에 장착이 가능한 초고주파 RF 검증 칩 및 안테나를 개발해 5G 상용화에 한 발 더 접근했다.

 

에릭슨과 협업해 지난주 세계 최초로 시연에 성공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도 시연했다. SK텔레콤은 5G 기술 진보가 코어 네트워크까지 범위가 확산됐으며, 앞으로 이 기술을 활용해 하나의 물리적인 네트워크를 다수의 독립적인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한 후 고객 맞춤형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5G 테스트베드를 통해 인텔과 차세대 무선랜 연동기술과 기지국 데이터 송수신 용량을 대폭 향상시키는 다중 안테나 기술 등을 연구개발 할 예정이며, 로데슈바르츠와 밀리미터파 전파특성 분석, 신규 무선신호 전송방식 개발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 SK텔레콤은 29일 5G글로벌 혁신센터를 개소하고, 5G 인프라 관련 최신 기술과 미래형 서비스를 선보였다.

 

◇꿈이 현실되는 미래형 서비스

 

가상체험공간에서는 초고속 데이터 전송 및 초저지연 등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미래 실생활 서비스들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소니와 협력해 개발중인 초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4K UHD 생방송 시스템을 소개했다. 양사는 시연회 현장에 최신 4K 카메라를 설치하고, 무선 네트워크를 통한 실시간 영상 송출 시스템을 시연했다. 기존에는 야외 생방송을 위해 위성네트워크, 광케이블, 중계소 등을 활용했지만, 5G 시대에는 수 Gbps급의 무선전송 기술을 통한 초고화질 영상 전송이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원격 협업 서비스도 선보였다. 원격 의료 교육 시뮬레이션을 통해 3D로 재구성된 심장의 해부학적 구조에 대해 원거리에 있는 의사와 학생들이 실시간으로 커뮤니케이션 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그 외 SK텔레콤은 지난 5월 구글 I/O에서 공개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T-AR for Project Tango'와 지난 3월 MWC 2015에서 호평받은 5G로봇 등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향후 다양한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개발해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중소 협력사 참여로 5G 생태계

 

SK텔레콤은 5G 기술 개발을 위해 자사의 대표적인 ICT 상생 공간인 T오픈랩의 프로젝트 공간을 기존 2배 이상 확장하는 등 보다 많은 개발자를 수용할 수 있는 구조로 T오픈랩을 재구성했다.

 

SK텔레콤이 5G 기술 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와 서비스 개발을 위한 가상체험공간을 T오픈랩과 같은 공간에 구축한 것은 5G 시대를 맞아 중소 벤처기업들이 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와 공간을 확대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5G 생태계를 활성화 하겠다는 의지다.

 

SK텔레콤은 이번 개소식을 통해 성균관대 박사과정 학생들이 설립한 스타트업 'NEMO-UX'와 협력한 결과물을 선보였다. 양사가 개발중인 테이블탑은 하나의 대화면 터치 디스플레이에서 다수의 사용자가 동시에 독립적으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신개념 컴퓨팅 기기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5G는 단순히 기술의 발전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고 기술-서비스-생태계 모두를 아우르는 방향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면서 "네트워크 구조 혁신을 통한 경험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 5G 글로벌 혁신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파트너들과 적극적 협업을 통해 5G 시대를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