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MWC 2016]황창규 KT회장의 `글로벌 기가마케팅`

  • 2016.02.23(화) 20:00

2020년 글로벌 매출 2조 위한 사업성과 박차

황창규 KT 회장이 기가토피아를 통해 글로벌 1등 비전을 실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KT가 개발한 세계 최초 기술인 기가 LTE·기가 와이어(Wire)의 수출성과를 공개하고, 방글라데시 모헤시칼리 섬에 첫 번째 글로벌 기가 아일랜드를 구축한다고 설명했다.

 

황 회장은 23일(이하 현지시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6이 진행 중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매출 2조원 및 1등 전략을 공개했다. 황 회장은 "지난해 MWC 기조연설에서 5G가 만들어낼 미래를 제시했는데 이에 공감한 전 세계 ICT 리더들로부터 5G와 관련된 협력을 약속 받았다"며 "글로벌 협력을 바탕으로 올해는 5G가 보다 구체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2월 22일(현지시간) 오후 MWC 2016 KT 전시관에서 황창규(왼쪽) KT 회장이 라미 아슬란 투르크텔레콤그룹 CEO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악수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22일 MWC 2016 현장에선 터키의 투르크텔레콤그룹과 기가 LTE 수출을 포함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올해 4월 LTE 출시와 함께 유무선 통합 작업을 가속화할 예정인 만큼, 터키에서 기가 LTE 도입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약 1800만명의 무선 가입자를 보유한 투르크텔레콤은 모바일은 물론 인터넷, 전화(PSTN)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터키의 대표 통신기업이다.

 

세계 최초 기술인 기가 와이어도 해외로 공급된다. 이번 MWC 기간에 KT는 스페인 카탈루냐 지역정부와 기가 와이어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매년 MWC가 열리는 바르셀로나는 카탈루냐의 주도이다.

 

KT의 기가 와이어는 광케이블이 아닌 구리선에서 기가급 속도(최대 600Mbps)를 실현하는 기술이다. 바르셀로나를 비롯한 유적지가 많은 카탈루냐 지역의 특성상 새롭게 광케이블 구축이 쉽지 않은 만큼 기가 와이어의 활용성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가 와이어는 바르셀로나의 임대 아파트에 우선 제공될 예정이다. 연간 700만∼800만명이 찾는 바르셀로나는 비싼 호텔요금으로 인해 아파트를 임대하는 관광객이 상당수에 이른다. 기가 와이어 보급이 본격화되면 바르셀로나를 찾는 관광객은 보다 빠른 속도로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가 와이어는 카탈루냐에서도 낙후된 지역의 정보격차 해소에도 활용된다. 카탈루냐 주정부는 기가 와이어를 활용해 개발이 더딘 주변 지역의 인터넷 환경을 개선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와함께 23일 오후 MWC 현장에선 KT 황창규 회장과 방글라데시 정부의 주나이드 팔락 ICT 장관, 국제이주기구(IOM)의 로라 톰슨 부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방글라데시 기가 스토리 구축 등을 포함한 3자간 양해각서(MOU)도 체결됐다.

 

기가 스토리는 초고속 네트워크와 지역 맞춤형 ICT 솔루션을 통해 교육, 문화, 의료, 경제 등 도서·산간 오지 주민들이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KT의 공유가치창출(CSV) 프로젝트다. 2014년 10월 국내 임자도(기가 아일랜드)를 시작으로 비무장지대 대성동(기가 스쿨), 백령도(기가 아일랜드), 청학동(기가 창조마을)에 차례로 문을 열며 기가토피아가 생활을 어떻게 바꾸는지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번 MOU에 따라 첫 번째 글로벌 기가 스토리가 구축되는 곳은 방글라데시의 섬인 모헤시칼리다. 방글라데시는 건국 50년이 되는 2021년까지 ICT를 통해 교육 및 의료 환경개선, 빈곤퇴치, 실업률 개선 등을 목표로 중진국에 진입한다는 디지털 방글라데시 전략을 추진 중이다.

 

모헤시칼리는 인구와 면적이 몰디브와 비슷해 국가 정책의 모델로 삼을 수 있다. 이에 방글라데시 정부는 모헤시칼리에 기가 아일랜드 구축해 디지털 방글라데시의 표본으로 삼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모헤시칼리에 기가 아일랜드가 구축되고, 이를 통해 방글라데시에 기가 서비스가 자리잡으면 해외에서 국가적 차원으로 기가토피아가 추진되는 사례가 된다.

 

황 회장은 "세계인들이 대한민국처럼 쾌적하게 ICT 서비스를 이용하게 될수록 글로벌 기가토피아 실현에 대한 공감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글로벌 기가 토피아는 KT의 비전인 글로벌 1등을 달성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