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아파트에 'SK텔레콤 스마트홈' 서비스

  • 2016.05.16(월) 15:51

내년 상반기부터 LH 신규입주 아파트 적용
LH 해외 신도시 수출모델 핵심기술로 삼기로

▲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오른쪽)과 LH 박상우 사장은 16일 서울 선릉로 LH공사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스마트홈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텔레콤이 국내 건설분야 최대 공기업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손잡고 스마트홈 시장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오는 2020년 전국 신규분양 주택의 절반 이상에 스마트홈 서비스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앞당길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LH는 스마트홈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계기로 양사는 오는 2017년 상반기부터 LH의 신규 입주 아파트를 대상으로 개방형 스마트홈 서비스를 본격 적용할 계획이다.

 

또 LH가 해외 신도시 수출모델로 준비중인 'K-스마트 시티(Smart City) 3.0'의 핵심기술로 SK텔레콤의 스마트홈 플랫폼 등 국내 다양한 IT기술을 활용함으로써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 진출에도 큰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양사는 내년 상반기부터 스마트홈 서비스를 적용하기 위해 SK텔레콤의 개방형 스마트홈 플랫폼과 LH의 홈네트워크 시스템과의 연동 모델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이를 통해 LH아파트 입주자들은 기존의 홈네트워크와 연동된 조명, 가스, 난방 등은 물론 스마트홈 연동 가전제품인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을 하나의 스마트홈 앱(App)으로 통합 관리할 있게 된다.

 

양사는 독거노인을 위한 실버케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는 동작 감지 센서를 활용해 12시간 이상 사람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으면 위급상황으로 판단하고 입주자에게 위험 알림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또 일정기간 동안 집안의 전기·수도 사용량이 전혀 없을 경우에도 입주자에게 알림을 전송해 관심과 보살핌이 필요한 부모나 독거노인을 보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양사는 날씨, 위치정보, 이동패턴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입주자가 외출을 하거나 귀가 시에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스스로 제안하는 머신러닝(기계학습) 기능도 도입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외부 온도 및 미세먼지 농도 등을 분석해 에어컨이나 공기청정기를 스스로 가동하거나 스마트폰의 위치 및 동작감지 센서 등을 활용해 이용자가 퇴근길임을 인지하고 미리 조명과 제습기 등을 켜는 식의 스마트한 기능이다.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은 "건설시장의 구심적 역할을 맡고 있는 LH와의 파트너십을 확보함으로써 스마트홈 서비스의 대중화를 좀 더 앞당길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양사는 지속적 협력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스마트홈 시장에서의 리더십 강화와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상우 LH 사장은 "LH는 SK텔레콤과의 업무 협력을 시작으로 지능형 스마트홈 확산을 위해 관련 산업계와 다양한 협력을 시도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특히 이런 서비스 혜택을 임대주택 입주민도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임대주택 시설 고도화에도 적극 나설 것이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