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도 같은 곳에 있는듯"…SKT, 'AR 통화' 선보인다

  • 2017.02.23(목) 10:48

MWC서 AR 기반 통화 '텔레프레즌스' 공개
"원격협진 기능 등은 규제 개선 필요"

▲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멀리 떨어져 있어도 같은 공간에서 대화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하는 증강현실 기술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기능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오는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에서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를 전격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텔레프레즌스는 멀리 떨어진 사람들이 실제로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이다.

 

이 솔루션을 통해 통화하면 증강현실로 구현된 상대방의 아바타와 마주하고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으며, 주변에 가상의 데이터를 띄울 수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원격 협진(Tele-medicine)과 원격 가이드(Tele-maintenance)도 가능하다.

 

다른 곳에 있는 의료진들이 환자의 심장이나 뇌 등 신체 기관의 3차원(3D) 데이터를 보며 협진을 하거나, 직접 공장에 가지 않아도 3D로 구현된 자동차의 내·외관 구조를 보면서 실시간 논의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이와 함께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넘나드는 혼합현실(MR·Mixed Reality) 기술도 선보일 계획이다.

 

예를 들어 공사 현장의 외관은 증강현실을 통해 살펴보고, 건물 내부는 가상현실을 통해 살펴보며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식이다. 이는 교육용 자료로도 활용 가능하다. 교실 위에 천체를 띄우거나 교실 전체를 우주 공간으로 바꿀 수 있다.

SK텔레콤이 선보이는 VR·AR·MR 기술 기반 서비스는 특히 '포켓몬 고'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대중에도 널리 알려졌으며, 시장 전망도 밝다. 글로벌 리포트에 따르면 전세계 AR·VR 시장은 오는 2021년 약 125조원 수준으로 전망된다.

전진수 SK텔레콤 버추얼 익스피리언스 테크랩장(Virtual Experience Tech. Lab)은 "AR과 VR 등의 서비스는 포켓몬 고처럼 5G가 시작되기 전에도 상용화할 수 있다"며 "다만, 원격 협진 등의 서비스는 각종 규제가 해결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