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셋 차이니즘]"모바일로 수집한 빅데이터에 주목"

  • 2017.02.23(목) 16:01

[비즈니스워치 2017 차이나워치 포럼]
홍창표 "세계 최대 민관협력사업도 눈여겨 봐야"

"10년 후엔 중국이 산업경쟁력에서 한국을 추월할 것이다."

중국의 내수 시장이 빠른 속도로 변하고 있다. 브랜드와 개성을 중시하는 새로운 소비 문화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파워 블로거와 해외직구 등 유통 채널도 다변화하는 모습이다. 

소비를 이끄는 모바일 파워가 막강해지고 산업구조조정을 통해 중국산 제품의 경쟁력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우리나라 기업들은 모바일을 통해 수집한 빅데이터와 서비스 시장, 민관협력사업(PPP)에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홍창표 코트라(KOTRA) 홍콩무역관장은 23일 비즈니스워치가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개최한 '2017 차이나워치 포럼'에서 중국 내수시장의 변화와 전망을 이같이 제시했다. 

▲ 홍창표 코트라(KOTRA) 홍콩무역관장이 23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 '2017 차이나워치 포럼'에서 중국 내수시장의 변화와 전망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홍 관장은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대해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미국은 중국을 상대로 강력한 통상 대응이 예상된다"며 "미국이 보복관세 부과와 반덤핑 제소, 위안화 환율조작국 지정 등 선제 공격에 나서겠지만 중국도 선별적으로 맞대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에 진출하려는 국내 기업에는 홍콩을 통한 투자도 대안으로 제시했다. 그는 "최근 중국 서비스 시장 발전과 한류 영향으로 우리나라의 콘텐츠와 유통, 물류, 영화관, 엔터테인먼트 여행 등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금융과 회계, 법률 등 서비스 분야를 개방한 중국과 홍콩의 경제동반자협정(CEPA)은 우리나라 기업의 중국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좋은 우회 통로가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중국 내수시장의 주요 이슈로는 소비구조 다변화와 새로운 유통채널 확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O2O(온라인-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붐, 산업구조 고도화와 대형 인프라 투자확대 등을 꼽았다. 

홍 관장은 "최근 새로운 소비문화로 녹색, 품질, 브랜드, 개성을 중시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온라인 소매판매가 지속되면서 소비가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모습"이라며 "정보, 의료, 양로, 사물인터넷(loT), 인공지능(AI)과 같은 새로운 성장분야가 대도시뿐만 아니라 중서부 지역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왕홍(파워블로거)과 웨이샹(微商) 등 새로운 유통채널은 올해도 영향력이 점점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홍 관장은 "왕홍과 웨이샹은 이미 인터넷과 SNS에서 소비트렌드 리더이자 비즈니스 모델로 위상을 구축했다"며 "최근 왕홍의 기업화 추세를 활용한 상담회와 기업홍보, 브랜드 마케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홍 관장은 중국의 모바일 파워에도 주목했다. 식당에서 메뉴를 고르고 결제하는 과정까지 모바일을 통해 이뤄지는 사례를 소개하면서 중국인의 생활 패턴이 변화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기업들은 모바일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토대로 마케팅에 다시 활용하는 부분을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연계된 O2O 시장의 경우 연평균 50% 이상 성장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의·식·주·행 패턴의 변화까지 몰고왔다는 분석이다. 중국인이 외국산 소비재를 보세창고와 시내면세점,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구매하는 방식인데 소비자 입장에선 면세 혜택이 주어지기 때문에 온라인 해외직구의 진화된 버전으로 각광받고 있다. 

중국 내수 시장에서 자국 제품의 경쟁력이 향상되고 부품소재 자급율이 높아진 점도 주목할 점으로 꼽았다. 홍 관장은 "중국은 공급측 개혁을 통해 중국제조 2025, 인터넷플러스, 차이나인사이드(CHINA INSIDE), 바이차이나(BUY CHINA) 확대 등 공급 구조를 업그레이드하고 있다"며 "10년 후가 되면 중국의 소재 분야 산업경쟁력에서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 기업들이 이런 위협요인을 잘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와 광역권 개발, 환경보호 등 대형 국책 프로젝트 발주를 본격화하고 있다"며 "지방정부의 민관협력사업 인프라 투자 규모가 1만여건이 넘는 등 세계 최대 시장으로 부상한 점은 우리 정부와 기업이 눈여겨 봐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 홍창표 코트라(KOTRA) 홍콩무역관장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내 중국지역 전문가다. 타이베이무역관, 베이징무역관, 상하이무역관 등 중화권 3대 무역관에서 근무했으며, 코트라 발간 월간 '중국통상정보' 편집장을 맡는 등 중화권 경제산업 분야를 섭렵했다. 중국사회과학원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취득했고 중국 길림대학교 경제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서울과학종합대학원(aSSIST)/Aalto University 초청교수, 지식경제부 해외진출기업지원단 전문위원, 한국생산성본부 초빙강사 등을 역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